세계일보

검색

“제가 성급” 함운경, 尹 탈당 요구 철회… ‘담화 후폭풍’ 수습 나선 與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4-02 15:29:15 수정 : 2024-04-02 15:3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일 윤석열 대통령 의료 개혁 대국민담화 후
함 후보 “쇠귀에 경 읽기…당원직 이탈해주길”
홍준표·이장우 등 SNS 통해 비판… 분란 기류
한동훈 “서로 핑계 대는 것은 도움 되지 않아”

국민의힘은 2일 전날 윤석열 대통령 담화 이후 제기된 탈당 요구로 불거진 내분을 수습하는 데 온 힘을 기울였다. 대통령 탈당을 요구했던 서울 마포을 함운경 후보는 “제가 성급했다”며 탈당 요구를 철회했고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친윤(친윤석열)계도 함 후보를 질타하며 적극적으로 수습에 나섰다. 

 

함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성태윤 정책실장이 대타협기구에서 정원 문제까지 포함해 모든 걸 의논할 수 있다는 것이 실제 담화 내용이라고 말씀하셔서 제가 좀 성급하게 내질렀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저렇게 태도를 바꿨는데 제가 무리하게 (탈당을) 자꾸 요구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함운경 서울 마포을 후보. 뉴스1

함 후보는 전날 윤 대통령의 의료 개혁 대국민담화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 마디로 쇠귀에 경 읽기였다. 그렇게 행정과 관치의 논리에 집착할 것 같으면 거추장스러운 국민의힘 당원직을 이탈해주기를 정중하게 요청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를 두고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장우 대전시장 등 국민의힘 소속 지자체장들이 SNS를 통해 강하게 비판하면서 당내에는 분란의 기류가 흘렀다.

 

함 후보를 ‘정청래 대항마’로 마포을에 내세운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도 직접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천안에서 진행한 지원유세에서 “최근에 선거와 관련해 누가 탈당을 해야 하느니, 누가 책임져야 하느니 거친 말을 하는 분이 있다”며 “중대한 결전을 앞두고 서로 핑계 대는 것은 누구에게도 도움되지 않고 저희만 믿고 계시는 국민을 기운 빠지게 하는 일”이라며 함 후보를 겨냥해 작심 발언을 했다. 

 

친윤계 핵심인사인 권성동 의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현재 당내에서 ‘대통령 탈당’, ‘내각 사퇴’와 같은 극언이 나오고 있다”며 “강력하게 경고한다. 자중하라”고 말했다. 이어 “후보자 입장에서 정부·여당에 비판하고 싶은 점이 있을 수 있지만 선거 평가는 선거 이후에 하는 것”이라며 “이제까지 분열해서 이긴 선거는 단 한 번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