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또 한동훈 겨눴나? “대선놀이 셀카 쇼…남 탓 말고 책임지자”

입력 : 2024-04-02 15:42:51 수정 : 2024-04-02 16:1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는 진심(眞心)과 진심(盡心)으로 하는 것”
“낙선하게 생기니 자기 역량은 탓하지 않고 대통령 비난”

홍준표 대구시장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듯 “셀카 쇼만이 정치의 전부가 아니다. 정치는 진심으로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흔들리지 맙시다. 선거가 이 번 뿐만이 아니잖습니까? 벌써 핑계나 댈 생각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합시다”라며 “다 하고도 지면 깨끗히 승복하고 남 탓 말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집시다”라고 지적했다.

 

(왼쪽부터)홍준표 대구시장.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연합뉴스)

 

그러면서 “그 사이 각종 사건, 사고에도 책임진 사람이 없었지 않습니까? 총선에 집중 하십시오”라며 “셀카 찍는 시간에 국민들에게 담대한 메세지나 던지세요. 셀카 쇼만이 정치의 전부가 아닙니다. 정치는 진심(眞心)과 진심(盡心)으로 하는 겁니다”고 꼬집었다.

 

홍 시장은 지난 1일에도 페이스북에 “2년도 안 된 대통령을 제쳐두고 총선이 아니라 대선 놀이 하면서 셀카 찍는 전략으로 총선을 돌파할 수 있었다고 믿었나”라고 적었다. 정치권에서는 한 위원장 비판으로 해석했다.

 

그는 “YS(김영삼 전 대통령)는 총선 2년 전부터 치밀하게 선거 준비를 해서 수도권 압승을 이끌었다. 뿌린 대로 거두는 게 선거다. 선거는 막연한 바람이 아니고 과학”이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서도 한 위원장 책임론을 끄집어냈다.

 

한 위원장이 현 정부가 국민의 눈높이와 맞지 않은 것은 있지만 본인의 책임은 아니라는 요지의 부산 해운대 유세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법무부 장관 했으니 책임이 크다”고 답했다.

 

홍 시장은 국민의힘 일부에서 윤 대통령 탈당론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서도 1일 “박근혜 탄핵때 힘모아 헤쳐나갈 생각은 하지 않고 난파선의 쥐새끼들 처럼 홀로 살겠다고 뛰쳐 나가던 무리들이 생각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얼마 전까지 하늘처럼 떠받히던 대통령을 이제 와서 자기가 낙선하게 생기니 자기 역량은 탓하지 않고 대통령을 비난 하면서 탈당을 요구하는 게 니들의 감탄고토(甘呑苦吐) 정치 스타일이냐?”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 덕에 국회의원 거저 먹겠다고 설칠 때가 불과 몇 달 전인데 이제 와서 벼락치기 선거가 안되니 그게 대통령 탓이냐? 2년도 안된 대통령을 제쳐두고 총선이 아니라 대선놀이 하면서 셀카나 찍는 선거전략으로 총선을 돌파할수 있었다고 믿었나?”고 했다.

 

이어 “YS는 총선 2년 전부터 치밀하게 선거 준비를 해서 수도권 압승을 이끌었다. 뿌린대로 거두는 게 선거다”며 “선거는 막연한 바램이 아니고 과학이다. 제발 남은 기간만이라도 남 탓 하지말고 지역구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읍소해라”고 조언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