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잊혀지고 싶지만’ 선거 때는 아니다?…文의 선거 개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관련이슈 총선 ,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입력 : 2024-04-02 15:18:50 수정 : 2024-04-02 15:21: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봐
무지하고 무능하고, 무도하다"

尹정부 직격…과도한 개입 논란

4.10 총선이 다가오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선거 개입 논란이 커지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상징색인 파란 점퍼를 입고 경남 지역 민주당 후보들 지원 유세를 이어가고 있다. 통상 퇴임하면 정치적 발언을 삼가는 관행과 달리 문 전 대통령은 유세에서 “70평생에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다”며 윤석열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에서는 “잊혀지고 싶다던 분의 현실 정치 개입이 과도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울산 동구 항일독립운동의터전인 보성학교전시관을 방문, 민주당 동구 국회의원 김태선 후보와 포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 전 대통령이 4·10 총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응원하기 위해 2일 울산을 찾았다.

 

이날 오전 11시쯤 울산 동구 보성학교 전시관에 김정숙 여사와 함께 모습을 드러낸 문 전 대통령은 동구 지역 총선 출마자인 더불어민주당 김태선 후보를 만나 인사를 나눈 뒤 유권자들과 차례로 악수를 나누거나 사진을 찍었다. 그는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외투를 입고 민주당 김 후보를 격려했다.

 

문 전 대통령은 울산 방문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하는 너무나 중요한 선거” 라며 “특별한 연고가 있는 지역이나 후보를 찾아 조용히 응원을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김 후보에 대해 “지난 정부 청와대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 라며 “문재인 정부가 무너진 조선 산업을 되살렸듯이 김 후보는 무너진 민생을 다시 살려낼 수 있는 후보라고 생각한다. 그의 당선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이곳을 찾았다”고 전했다.

 

이어 “오상택 중구 후보 역시 청와대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다. 전은수 남구갑 후보는 법조 후배이기도 하고 그래서 방문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울산시 동구 보성학교 전시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선 울산 동구 총선 후보 내외와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문 전 대통령은 전날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영(양산갑) 후보와 함께 경남 양산 물금읍 벚꽃길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현 정부에 대해 “칠십 평생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정말 무지하고 무능하고, 무도하다”며 “이번에 꼭 우리 민주당 또 조국혁신당, 새로운미래 등 야당들이 함께 좋은 성적을 거둬서 정말 이 정부가 정신을 차리도록 해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부산 사상에서 처음 국회의원에 출마할 때도 사상 낙동강변의 벚꽃길 걷고 당선됐다”며 “오늘도 우리 이재영 후보와 함께 벚꽃길 걸은 그 기운으로 이번에 꼭 국회의원 당선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부산 사상구를 방문해 배재정 민주당 후보를 격려하기도 했다. 파란색 점퍼와 청바지 차림의 문 전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1시간 30분 동안 벚꽃길을 걸으며 시민들에게 배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배 후보에게 “오랜 기간 고생 많았다”며 “건강 잘 챙기고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며 격려했다고 배 후보는 전했다.

 

전직 대통령의 선거 지원에 대해 야권은 “당연하다”는 반응이지만, 국민의힘에선 “잊혀지고 싶다던 분의 현실 정치 개입이 과도하다”는 비판도 나왔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