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 “정부 부족, 내 책임 아냐”…洪의 저격 “장관 했잖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02 14:23:44 수정 : 2024-04-02 14:2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韓 “정부 부족, 내 책임 아냐”에 洪 “장관 했으니 책임 있어”
연일 韓 위원장 향해 메시지 던지는 洪 시장
국힘 내에서는 洪 시장의 정치적 메시지로 해석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과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부산 유세에서 한 말을 지적했다.

 

이날 한 위원장은 부산 해운대 지원 유세에서 “우리 정부가 국민 눈높이에 부족한 게 있지만 그 책임이 나에게 있지 않다”고 말했고, 같은 날 홍 시장의 소통 채널인 ‘청년의 꿈’ 홈페이지에 ‘한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홍 시장은 “법무부 장관 했으니 책임이 크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1일 부산 해운대 유세에서 “우리 정부가 여러분 눈높이에 부족한 게 있을 것”이라면서도 “내가 (비대위원장으로 온 지) 100일도 안 됐다. 그 책임이 나한테 있는 건 아니지 않나. 여러분이 부족하다고 말하면 (나는) 97일 동안 어떻게든 바꾸지 않았나. 앞으로도 여러분이 원하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정말 억울하다”며 “내게 아직까지 기회를 한 번도 안 줬는데, 이렇게 사라지게 둘 거냐”고 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과의 차별화를 통해 지지를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홍 시장은 한 위원장의 발언을 지적한 것에 이어 또다시 그를 직격하는 듯한 메시지를 남겼다.

 

2일 홍 시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셀카 쇼만이 정치의 전부가 아니다. 셀카 찍는 시간에 국민에게 담대한 메시지나 던지라”며 “정치는 진심(眞心)과 진심(盡心)으로 하는 것”이라고 썼다.

 

국민의힘에서는 이를 한 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고 있으며, 홍 시장이 총선 후 여권의 권력 지형 재편을 생각하며 정치적 메시지를 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홍 시장은 전날에도 SNS에 한 위원장을 겨냥하는 듯한 글을 남겼다.

 

홍 시장은 “2년도 안 된 대통령을 제쳐두고 총선이 아니라 대선 놀이하면서 셀카 찍는 전략으로 총선을 돌파할 수 있다고 믿었나”라면서 “제발 남은 기간만이라도 남 탓하지 말고 지역구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읍소하라”고 했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