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스테이지, 미국·일본으로 팬덤 비즈니스 모델 수출… 글로벌 사업성 입증

입력 : 2024-04-02 14:33:55 수정 : 2024-04-02 14:43: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스테이지 제공.

 

비스테이지(b.stage)가 전개하는 팬덤 비즈니스가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으로 확장되고 있다.

 

비스테이지는 최근 세계 최고 댄스 컴페티션 ‘월드 오브 댄스(World of Dance)’와의 파트너십을 필두로, 미국 유명 크리에이터 ‘트리플렛 패밀리(Triplett Family Network)’, 신인 힙합 뮤지션 ‘지오(Geo)’, 아티스트 ‘존 맥크(John Mackk)’와 일본의 K-컬처 커뮤니티 ‘도쿄 신오오쿠보 닷컴’과 일본 아이돌 그룹 ‘엔진(ENJIN)’, ‘바나나레몬(BananaLemon)’ 등 다양한 글로벌 고객사를 빠르게 늘려 나가고 있다.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IP ‘월드 오브 댄스(World of Dance)’의 팬덤 커뮤니티 구축

 

세계 최고의 댄스 컴페티션으로 유명한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월드 오브 댄스(World of Dance)’가 비스테이지와 손잡고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 확장을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월드 오브 댄스라는 글로벌 IP가 팬덤 비즈니스를 본격화하고 브랜드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 비스테이지를 선택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월드 오브 댄스는 현재 미국, 아시아, 유럽 등 25개국에서 50회 이상의 글로벌 컴페티션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월드 오브 댄스는 2024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월드 오브 댄스 서밋(World of Dance Summit)’을 포함한 주요 온·오프라인 모멘텀을 활용해 비스테이지로 글로벌 팬덤 플랫폼을 구축하고, 멤버십·VOD 콘텐츠·라이브 티켓 판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양사는 비스테이지의 IT 기술력과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에 대한 풍부한 노하우가 월드 오브 댄스라는 강력한 브랜드 IP 및 파트너 네트워크와 만나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에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NS 한계 느낀 美 셀럽 ‘트리플렛 패밀리’, 비스테이지로 팬덤 마음 사로잡는 양방향 소통 강화 포부

 

최근 비스테이지를 개설한 미국의 셀럽 크리에이터 그룹 ‘트리플렛 패밀리’는 비스테이지로 차별화된 팬덤 소통 강화에 나섰다. 

 

트리플렛 패밀리는 미국 CBS의 인기드라마 ‘더 네이버후드(The Neighborhood)’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배우 겸 가수 ‘조슈아 트리플렛(Joshua Triplett)’과 미국 유명 어린이채널 니켈로디온의 인기 시트콤 '아이칼리(iCarly)'의 2021 리바이벌 시리즈에 출연한 딸 ‘제이든 트리플렛(Jaidyn Triplett)’이 함께하는 가족 크리에이터 그룹이다. 

 

기존 SNS 채널을 통해 콘텐츠 업로드에 집중했다면, 비스테이지로는 ‘스타 스토리’, ‘커뮤니티’ 등 다양한 소통 기능을 적극 활용해 팬덤과 양방향 소통을 꾀한다. 특히 트리플렛 가족의 일상을 담은 비하인드 콘텐츠부터 연기자와 가수로 활발히 활동 중인 조슈아와 딸 제이든의 음원과 뮤직비디오, 출연작의 클립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비스테이지로 공개해 다채로운 팬덤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글로벌 뮤직 아티스트들이 비스테이지를 연이어 찾고 있다. 2023년 싱글로 데뷔한 신인 힙합 뮤지션 ‘지오(Geo)’는 첫 EP 앨범 ‘Leave u behind’ 발매를 앞두고 비스테이지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특히, 지오는 K-POP 아티스트의 멤버십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해, 비스테이지 멤버십으로 유료 팬클럽을 모집하고, 팬덤을 위한 특별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래퍼 ‘존 맥크(John Mackk)’를 비롯해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비스테이지로 플랫폼 오픈을 앞두고 있다. 

 

◆K-팝 팬덤 비즈니스 로직, 일본으로 적극 전파

 

K-컬처 열풍이 지속되는 일본에서도 팬덤 비즈니스에 대한 높은 관심이 확인됐다. 올해 1월, 일본 비즈니스 본격화에 나선 비스테이지는 공격적으로 일본 고객사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 일본 도쿄 최대 한류 타운 ‘신오오쿠보’는 비스테이지로 온라인 커뮤니티 ‘신오오쿠보 닷컴’을 개설하고, 일본 내 한류 팬덤을 위해 K-POP부터 K-뷰티 등 다양한 K-컬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케이콘 2022 프리미어 인 도쿄’에 참석해 국내에 이름을 알린 일본 아이돌 그룹 ‘엔진(ENJIN)’도 비스테이지를 통해 일본을 넘어 글로벌 팬덤 확장에 나섰다. 엔진은 오는 1일 비스테이지로 글로벌 플랫폼을 오픈하고, 실시간 양방향 팬덤 소통 기능 ‘비스테이지 팝(b.stage POP)’을 활용해 라이브-채팅-프라이빗 메시지 서비스까지 글로벌 팬덤과 다채로운 소통에 나선다. 앞으로 걸그룹 ‘바나나레몬(BananaLemon)’ 등 더 많은 일본 아티스트가 비스테이지로 글로벌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다. 

 

◆비스테이지, 국내 팬덤 비즈니스 시장 영역 확대로 사업성 입증

 

비스테이지는 지난 2월 첫 번째 미디어 데이 ‘2024 비스테이지 미디어 데이(b.stage Media Day): 팬덤 비즈니스의 모든 것’을 개최, 3년간의 사업 활동과 성과, 글로벌 역량 등을 데이터와 고객 사례를 통해 공개했다. 

 

솔루션 출시 2년 만인 2023년, 비스테이지는 100개 이상의 엔터프라이즈 고객사를 확보했고 2024년 3월까지 120개로 고객사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K-팝, 음악·엔터테인먼트 산업을 넘어 e스포츠,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로 팬덤 비즈니스 시장을 확대하며 비스테이지 솔루션의 사업성을 증명했다.

 

비마이프렌즈 서우석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팬덤을 보유한 IP의 영향력이 점점 더 커지고,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의 흐름에 더해, 한국에서 고도화된 팬덤 비즈니스 모델이 다양한 국가에서 각광받고 있는 상황은 우리에게 매우 큰 기회”라며 “앞으로 비스테이지는 미국, 일본을 넘어 더 다양한 글로벌 시장으로 팬덤 비즈니스의 확장성을 전파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비스테이지는 최근 화사, 태민 등 대규모 팬덤을 보유한 K-팝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를 위한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