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초에 11.5병 팔렸다”…출시 1년 된 하이트진로 ‘켈리’ 인기

입력 : 2024-04-02 09:59:07 수정 : 2024-04-02 10:05: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4월 출시된 맥주 ‘켈리’가 누적판매 3억6000만병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하이트진로 제공)

1초당 약 11.5병이 판매(330㎖ 기준)된 꼴이며 병을 누이면 지구를 2바퀴 이상 돌 수 있는 양이다.

 

켈리의 선전으로 하이트진로 지난해 맥주 판매는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전체 맥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5% 성장했고 하이트진로 내부 자료 기준 2020년 이후 3년 만에 최다 맥주 출고량을 기록했다.

 

켈리는 지난해 4월 출시 후 36일 만에 100만 상자 판매를 돌파, 99일 만에 1억병을 돌파했다. 하이트진로는 켈리의 생산량을 초기 계획 대비 4배 이상 확대하기도 했다.

 

켈리는 성장세를 이어가 출시 세 달 만에 대형마트, 편의점 등 소매점 매출 3위 맥주로 뛰어올랐다. 그 결과 지난해 5월 하이트진로는 12년 만에 주요 대형마트에서 국내 맥주 부문 1위를 탈환하기도 했다.

 

지난해 가정 채널에서 시작한 켈리 돌풍은 유흥 채널로 옮겨가고 있다. 켈리의 유흥 채널 판매 비중이 출시 초기 약 35%에서 현재는 약 45%로 10% 이상 증가했다. 특히 유흥 판매 중 생맥주의 비중이 약 35%로 높다. 하이트진로는 매장별 대부분 1개의 브랜드만 취급하는 생맥주의 특성상, 켈리 생맥주 비중의 증가는 제품력이 뒷받침한다고 분석하고 있다.

 

켈리의 흥행 요인으로는 기존 라거 맥주와 차별화한 제품 특성과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꼽을 수 있다.

 

하이트진로는 켈리의 강점인 제품력을 기본으로 출시 초기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전개해 왔다. 하이트진로는 올해도 소비자 접점에서 다양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현재 프로야구 개막 시즌에 맞춰 10개 구단 중 9개 구단과 계약하여 야구장 내 켈리를 독점 공급하고 있으며 여름 성수기를 맞아 맥주 축제들과 함께할 계획이다. 또 현재 '쿠팡이츠'와 더블 가격 할인 이벤트, '멕시카나치킨'과 경품 행사 프로모션 등을 진행하며 소비자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다양한 브랜드와 추가 컬래버레이션도 선보일 예정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켈리와 테라, 투 트랙 전략으로 다가오는 여름 성수기 공략에 박차를 가해 올해는 맥주 시장 1위를 탈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