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기(비계) 몇 점에 단무지 3조각. 이 제육덮밥이 만원?’ 벚꽃축제도 바가지요금 ‘몸살’

입력 : 2024-04-02 10:19:59 수정 : 2024-04-02 10:40: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글쓴이 “너무 화가 나 축제 관리 측에 항의했지만 불친절한 응대만”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서울 여의도 벚꽃축제에 다녀왔다는 한 시민이 현장에서 판매 중인 1만원짜리 제육덮밥 실물 사진을 공개해 또다시 ‘축제 바가지 요금 논란’이 일었다.

 

2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여의도 벚꽃축제 푸드존에서 시킨 제육덮밥>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 1일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에 방문했다고 전했다.

 

그는 “벚꽃도 보고 이런저런 이벤트도 있어서 간만에 즐겁게 지낼 수 있었다”면서도 “하지만 현장에서 식사를 하려다 즐거운 분위기를 모두 망쳤다”고 토로했다.

 

A씨는 푸드존에서 1만원짜리 제육덮밥을 주문했는데 그 내용물이 매우 부실했다고 전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고기 몇점과 반찬으로 단무지 3조각이 전부인 음식 모습이 담겼다.

 

A씨는 “그나마 몇 조각이라도 있던 제육은 비계밖에 없었다”고 했다. 

 

화가 난 A씨는 축제 관리 측에 민원을 넣었지만 불친절한 응대만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원 부스에 얘기를 하고 왔는데 저한테 답변하는 모양새가 영 아니었다”고 했다.

 

A씨는 “봄꽃축제 푸드존, 그리고 민원 부스 측에 우롱 당한 기분이 들어 잠이 오지 않는다”며 “이번 주까지 기다렸다가 답변이 안 오면 영등포구청에 직접 민원을 넣을 예정”이라고 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편의점 도시락이나 삼각김밥 더 낫겠네”, “이거 어린이용인가요?”, “저러니 축제 바가지요금 논란이 나오는 것” 등 반응을 보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