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낮술 한 거 아니에요?” 혀 꼬인 채 생방한 앵커 논란…“징계 예정”

입력 : 2024-04-02 07:30:00 수정 : 2024-04-02 09:5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JIBS 8시뉴스 조창범 앵커 음주 방송 논란
지난달 30일 JIBS 제주방송 8뉴스에서 조창범 앵커가 뉴스 진행 중 부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JIBS 방송화면 갈무리

 

음주 후 생방송 뉴스를 진행해 시청자 비판이 잇따른 JIBS 제주방송 앵커에 대해 징계 절차가 이뤄질 예정이다.

 

2일 JIBS 제주방송 측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8뉴스’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음주 방송’ 의혹에 휩싸인 조창범 앵커는 실제 음주를 한 게 맞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 앵커는 당일 낮 반주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앵커는 당시 방송에서 발음이 부정확하고 어깨를 들썩이는 등 부자연스러운 모습을 이어갔다. 총선 관련해 ‘선거 공보물 발송이 시작됐습니다’라는 문장을 말하면서 버벅대거나 ‘후보별 공약’, ‘투표 주의사항’ 등을 부정확하게 발음했다. 앵커 멘트 없는 화면이 7초가량 이어진 방송 사고도 있었다.

 

당시 방송 후 JIBS 제주방송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말 뭉개지고 얼굴은 붉게 부었던데 음주 방송했나” “딱 봐도 만취했던데 시청자 우롱 아닌가” 등 항의 글이 쇄도했다.

 

이에 JIBS 제주방송 측은 전날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더욱 노력하는 JIBS 뉴스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후 보도국 측은 “음주가 있었던 것은 맞다”며 “의견 진술을 받았고 관련해 현재 징계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문제의 방송 영상은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모두 삭제됐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