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꿈새김판’에 내려앉은 봄

입력 : 2024-04-02 00:00:43 수정 : 2024-04-02 00:00: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일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외벽 대형 글판인 서울꿈새김판에 봄편 문안 ‘새싹을 밟을까봐, 아이는 깡총깡총 걸었다'가 선을 보인 가운데 한 시민이 봄꽃 사이를 지나고 있다. 서울시는 “새싹이 돋는 봄을 꿈새김판과 함께 아이와 같은 마음으로 마음껏 즐기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재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