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대생 대표 김건민 의대협 비대위원장, 돌연 사임… 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1 18:13:09 수정 : 2024-04-01 18:13: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 대표 “온전히 개인적 선택”

의대생 단체인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 비상대책위원회 공동 비대위원장을 맡고 있던 김건민 순천향대 의대 학생대표가 최근 위원장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의료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달 30일 입장문을 내고 “3월27일부로 위원장직에서 완전히 사임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입장문에서 “제 사임 이유에 대해 여러 추측이 있으나, 온전히 개인적인 선택”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서울 시내의 한 의과대학. 연합뉴스

의대협은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대하는 차원에서 최근 각 의대 올해 신입생(예과 1학년)의 수업 거부 방침 등을 놓고 논쟁을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수차례 의견 충돌이 있었고, 김 대표가 여러 의사 결정 과정에 부담을 느껴 직을 내려놓은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다.

 

그는 “업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협회 내부의 논쟁은 최선의 선택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라며 “모든 단위(학교) 대의원이 한 목소리로 협회의 올바른 방향성 설정을 위해 힘 써주고 계시며 이들은 매도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힘들고 혼란한 시기에 항상 저희를 믿고 따라주시는 학생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저는 다시 순천향대 대표의 자리로 돌아와 저희 단위를 위해, 한 명의 대의원으로서 의대협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의 사임으로 3인 공동 비대위원장 체제였던 의대협은 2인 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의대협은 이날 정부를 상대로 한 소송전에 합류했다. 법무법인 찬종의 이병철 변호사는 이날 “전국 40개 의대, 의전원 학생들(의대협) 1만3057명이 서울행정법원에 정부의 의대 2000명 입장정원 증원, 배분처분 취소소송 및 집행정지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의대 교수들과 전공의, 수험생과 학부모 등도 잇따라 관련 소송을 제기했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