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경협, 청년 일자리 창출 앞장설 것”

입력 : 2024-04-01 20:31:21 수정 : 2024-04-01 20:3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년들과 간담회 가진 류진 회장
‘韓 경제 미래’ 주제로 조언 들어
2030 세대 고민·해결 방안 등 청취
“참신한 제안들 적극 검토할 것”

“취업준비생들이 우수 신입사원에게 취업 조언을 들을 수 있는 자리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스타트업들이 벤처캐피털(VC)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투자받기가 어렵습니다. 기업설명회(IR)만 치중하는 경향이 있는데 해결방안이 있을까요.”

류진 한국경제인협회장(가운데)이 1일 ‘한국경제의 미래’ 간담회에 참석한 한경협 청년자문단 등 청년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경제인협회 제공

1일 류진 한국경제인협회장과 만난 2030대 청년들은 청년세대의 고민과 해결방안을 가감 없이 전달했다. 류 회장은 진로와 취업, 창업, 결혼까지 한국경제 전반에 걸친 주제에 대해 청년들과 의견을 나누고 함께 고민하겠다고 약속했다.

류 회장은 이날 ‘한국경제의 미래’를 주제로 청년들의 조언을 듣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한경협 청년자문단을 중심으로 대학생과 직장인, 스타트업 대표 등 다양한 경력의 청년 10명이 참석했다.

30대 직장인 참가자는 청년 일자리를 지원하는 가칭 ‘청년의 봄(3배의 봄)’ 프로그램을 제안했다. △능력은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꿈을 펼치지 못하는 자립준비청년과 시민단체의 젊은 인재 등을 발굴해 육성하는 소셜 리더 프로그램 △청년을 대상으로 다양한 분야의 기술교육·교구재·자격증 취득 등을 지원하는 스펙 업 △취준생을 대상으로 프로필 촬영, 이력서 자문 등을 제공하는 스페셜 어드바이저 3개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도움을 주자는 의견이다.

또 다른 20대 참석자는 ‘신생한끼’ 프로젝트를 요청했다. 한경협 회원사의 우수 신입사원과 취준생 등 청년들이 소통(멘토링)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자는 것이다. 한경협이 지난해부터 진행해 온 기업인과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와의 소통 프로그램인 ‘갓생한끼’의 신입사원 버전인 셈이다.

청년 구직난의 원인 중 하나인 일자리 미스매칭을 해소하기 위해 한경협 회원사와 협력업체 등 구인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달라는 주문도 있었다.

이밖에 주택마련, 결혼, 육아 등 현실적 주제와 청년 스타트업 기업인들의 고충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류 회장은 청년들의 일자리 고민에 공감했다. 그는 “오늘 제기된 참신한 제안들을 적극 검토해서 한경협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육성과 관련해서는 “한국경제의 미래는 기업가 정신에 달렸다”며 “경제단체 등 제3기관이 투자 위험요인을 줄여주는 펀드 조성 등 청년 스타트업 생태계 지원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류 회장은 “시장경제는 대한민국의 미래 번영을 이끌 가장 좋은 체제”라며 “국민이 시장경제를 올바르게 이해하도록 도움을 주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