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타냐후 퇴진·조기 총선”… 커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위

입력 : 2024-04-02 06:00:00 수정 : 2024-04-02 08:38: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전 후 최대 규모 10만 운집

“인질 협상 등 지지부진” 분노
네타냐후 “선거 다시 하면 마비”
美·이, 라파 공격 관련 화상회의
이, 가자 병원 또 공습… 충돌 격화
하마스와의 휴전협정은 ‘재개’

팔레스타인 이슬람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을 계속하는 이스라엘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약속과 달리 하마스를 뿌리 뽑지 못하고 인질도 데려오지 못하는 상태로 6개월 가까이 전쟁을 고집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이날 예루살렘에 있는 크네세트(의회) 건물 인근에는 10만여명의 시민들이 모여 네타냐후정부가 주도하는 우파 연정 퇴진을 촉구했다. 이날 크네세트 앞 시위대 규모는 지난해 10월7일 전쟁 발발 이후 최대라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이들은 크네세트 인근에 텐트를 치고 앞으로 나흘간 연속 시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성난 시위대 네타냐후에 ‘붉은 경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퇴진과 조기 총선 등을 요구하는 시위대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네타냐후 총리 얼굴에 빨간 손바닥이 찍힌 사진 등을 들고 예루살렘 크네세트(의회) 앞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이날 시위에는 팔레스타인 이슬람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이 발발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많은 10만여명의 인파가 모였다. 예루살렘=AP연합뉴스

시위대는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사퇴와 즉각적인 조기 총선 실시, 인질 협상 합의를 촉구하고 있다. 일부 시위대는 네타냐후 총리의 아들인 야이르 네타냐후가 개전 후 6개월째 귀국하지 않고 미국 마이애미에 머무는 상황을 꼬집기도 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전쟁 중인 지금 총선을 치르면 정부와 인질 협상이 6∼8개월간 마비될 것”이라며 퇴진 요구를 일축했다. 그는 이날 탈장 수술을 앞두고 예루살렘 집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스라엘군의 라파 지상전 및 민간인 대피, 인도적 구호 준비가 됐다”면서 가자지구 라파에서 작전을 반드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대규모 민간인 피해 우려에도 라파 지상전을 고집하고 있는 이스라엘을 설득하기 위해 1일 화상 회의를 진행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미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이날 화상회의에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미 국방부 대표단, 국무부 및 정보기관 당국자들이 참석한다. 이스라엘 측에서는 네타냐후 총리 최측근인 론 더머 전략담당장관과 자히 하네그비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미국 내에선 미국과 이스라엘 정보공유 확대가 가자지구 내 민간인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이 지난해 10월7일 하마스의 기습공격 이후 이스라엘과 정보공유를 발표하고 며칠 후 수정한 비밀각서에 따라 정보공유 협정을 실행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미국이 제공한 정보가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이다. 미국과 이스라엘의 비밀각서에 대해 알고 있는 미 당국자들은 이스라엘이 미국의 정보를 사용할 때 민간인이나 민간 시설 파괴에 쓰이지 않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준수 여부는 불확실하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워싱턴 지부 이사 사라 예거는 정보공유 협정에 대한 규정과 제한이 거의 없다며 “미국의 금고 전체를 개방하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가자지구를 둘러싼 충돌은 더욱 격렬해지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가자지구 중부 알아크사 병원을 공습해 팔레스타인 이슬라믹 지하드(PIJ) 고위직을 사살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이번 공습으로 알아크사 병원 내부의 텐트 여러 곳이 공격받아 4명이 사망하고 5명의 언론인을 포함, 부상자가 여럿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이와 함께 가자지구 중부에서 총으로 무장한 15명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남부 칸유니스에서도 무장 대원 여러 명을 제거했다고 말했다. 하마스측 가자지구 보건부는 지난 24시간 동안 가자지구에서 사망한 팔레스타인인이 총 77명인 것으로 집계했다.

 

다만 불확실했던 휴전 협상은 이집트 카이로에서 재개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하마스 관계자는 이날 AFP에 “새로운 협상에 하마스 대표단을 파견한다는 징후나 결정이 하마스 내에 아직 없다”며 협상에 선을 그은 바 있다. 하지만 이집트 관영 매체 알카히라 뉴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오늘 카이로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휴전 협상이 재개됐다”며 “협상에서 진전을 이루기 위해 이집트·카타르의 공동 노력이 발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성민·이민경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