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베갯잇 가져가지 마세요"…美 백악관 기자단, 전용기 물건 도난 경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1 16:47:20 수정 : 2024-04-01 16:47: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백악관 출입기자단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전용기에 탑승하는 출입기자들에게 기내 물품을 무단으로 가져가지 말라고 경고했다.

 

31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백악관출입기자단(WHCA)은 지난달 출입기자들에게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의 물건을 가져가는 게 금지돼 있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WHCA는 이러한 행동이 대통령 동행 취재단에 대한 인식을 나쁘게 한다며 중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 AFP연합뉴스

경고 메일은 지난 2월 바이든 대통령이 미 서부 해안을 방문한 뒤 나왔다. 당국은 당시 기내 점검 결과 기자들의 자리에서 베갯잇, 안경, 금테 접시 등이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 

 

전용기에 탑승하는 기자단은 때때로 백악관 문양이 박힌 조그마한 초콜릿을 기념품으로 받기도 한다. 하지만 BBC에 따르면 지난 몇 년간 전용기에선 에어포스원의 로고가 박힌 수건이나 식기류가 사라지곤 했다.

 

이와 관련해 미 라디오 매체인 보이스 오브 아메리카(VOA)의 백악관 출입기자 미샤 코마도프스키는 BBC에 자신도 에어포스원 로고가 새겨진 종이컵을 가져온 적이 있다며 “누군가를 부끄럽게 하거나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다. 버리는 걸 까먹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하늘 위 집무실’이라고 불리는 에어포스원은 총 3층짜리의 거대한 전용기다. 내부 면적은 370㎡로 대통령 전용 스위트룸, 수술대가 있는 의무실, 회의실, 식당, 1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2개의 음식 준비 시설, 언론·VIP·비서진 등을 위한 지정 구역 등이 갖춰져 있다. 

 

첨단 항공전자 및 방어 기능을 갖춰 공중 공격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있으며 공중 급유가 가능해 유사시 일주일 이상 공중에 머무르며 이동 지휘 본부 역할을 할 수 있다. 보통 대통령은 비행기 앞부분에 앉으며 기자단은 뒤쪽에 자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