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산 사전투표소 몰카 설치 공범 추가 검거…“주범 유튜브 구독자” [사건수첩]

관련이슈 사건수첩

입력 : 2024-04-01 15:44:12 수정 : 2024-04-01 15:4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10 총선과 관련해 경남 양산 지역 사전투표소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40대 유튜버를 도운 공범이 추가로 경찰에 붙잡혔다.

 

양산경찰서는 전날 구속된 40대 유튜버 A씨와 이번 범행을 공모한 혐의(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로 50대 여성 B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전국 사전투표소 및 개표소에 불법카메라를 설치한 40대 남성 유튜버 A씨가 지난 3월 31일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B씨는 A씨가 양산시 양주동 행정복지센터 등 양산 지역 사전투표소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하는 범행을 같이 계획하며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A씨와 동행하며 이번 범행에 공모한 또 다른 공범 70대 C씨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B와 C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조사 결과 B씨와 C씨 모두 A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이 평소 부정투표 감시단을 자처하며 활동해온 A씨 방송에 공감해 범행을 도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양산에서는 지난달 26일부터 사전투표소 4곳과 사전투표 개표소 1곳, 본 투표소 1곳 등 총 6곳에서 몰래 카메라가 잇따라 발견됐다.

 

범행을 주도한 A씨는 이달 초부터 최근까지 양산과 인천, 서울, 부산 등 전국 각지 4·10 총선 사전투표소 등 40여곳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구속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전 투표율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조작하는 걸 감시하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A씨가 설치한 몰래 카메라는 충전 어댑터 형태로 특정 통신사 이름이 적힌 스티커를 붙여 통신 장비인 것처럼 보였다.

 

A씨는 투표소 내부를 촬영하도록 정수기 옆 등지에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 외에 추가 공범이 더 있는지 등을 계속 조사하고 있다.


양산=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