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눈물의 여왕’ 김주령 빌런 본색, 감칠맛 나는 연기

입력 : 2024-04-01 13:52:56 수정 : 2024-04-01 13:5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N ‘눈물의 여왕’ 방송 화면 캡처

 

‘눈물의 여왕’ 김주령이 감칠맛 나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이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극적 재미를 높인 그레이스 고로 분한 김주령에게도 관심이 집중된다. 그가 맡은 그레이스 고는 한때 잘 나갔던 상류층 혼맥의 연결고리이자 퀸즈 가의 중심을 차지하고 있는 인물.

 

특히 그동안 꽁꽁 숨겨왔던 그레이스 고의 응큼한 실체가 밝혀진 순간, 시청자들은 경악했다. 바로 그가 윤은성(박성훈 분), 천다혜(이주빈 분)와 퀸즈 그룹을 집어삼키려는 계략을 꾸미고 있었던 것.

 

모두의 뒤통수를 얼얼하게 만든 그레이스 고의 활약은 ‘눈물의 여왕’ 7-8회에서도 돋보였다. 그는 백현우(김수현 분)를 퀸즈 그룹에서 완벽하게 지우기 위한 고군분투를 멈추지 않았다. 한 배를 탄 윤은성, 천다혜와 머리를 맞대며 빈틈없는 전략을 세운 것은 기본, 딸의 이혼으로 상심한 김선화(나영희 분)의 곁을 철석같이 지키는 수고로움도 기꺼이 받아들였다.

 

그레이스 고는 걱정스러운 눈빛을 보내며 김선화를 위로한 것도 잠시, 백현우를 법무 이사직에서 해임해야 한다고 부추겼다. 빌런 본색을 드러낸 그의 모습은 흥미로운 전개 속에 아찔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과연 그레이스 고의 바람은 이루어질지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도 함께 증폭됐다.

 

도화지처럼 어떤 캐릭터도 흡수하는 김주령의 저력은 이번에도 눈부셨다. 본인을 지운 채 표정 하나, 몸짓 하나까지도 작중 배역에 맞게끔 그려낸 깊은 내공과 차진 열연이 시청자들로 하여금 ‘눈물의 여왕’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만들었기 때문.

 

관록이 묻어나는 연기력을 바탕으로 특급 존재감을 다시금 꽃피운 김주령. 향후 남은 회차에서도 계속될 그의 하드캐리에 기대가 모인다.

 

tvN '눈물의 여왕‘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김동영 온라인 뉴스 기자 kdy03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