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대통령 "국민 불편에 송구"…51분간 의료개혁 당위성 열변

입력 : 2024-04-01 13:56:46 수정 : 2024-04-01 14:08: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만4000여자 분량 대국민 담화…부산엑스포 불발 담화 후 4개월만
의정갈등 사태 이후 처음 "송구한 마음"

"국민들의 불편을 조속히 해소해드리지 못해 대통령으로서 늘 송구한 마음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발표한 '의대 증원·의료 개혁, 국민께 드리는 말씀'에서 가장 먼저 의료계 집단행동으로 불편을 겪는 국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의대 정원 증원 등 의료개혁과 관련 대국민담화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한 뒤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지난 2월 전공의들의 병원 이탈로 의정갈등 사태가 불거진 이후 윤 대통령이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짙은 남색 정장에 하늘색 넥타이 차림의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브리핑룸에 선 채 51분간 1만4천여 자 분량의 대국민 담화를 직접 발표했다. 브리핑룸에는 이관섭 비서실장을 비롯한 대통령실 참모들이 함께했다.

발표가 길어지면서 윤 대통령은 발언 중간에 세 차례 물을 마시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대부분 시간을 의료 개혁의 추진 근거와 당위성을 설명하는 데 할애했다.

윤 대통령은 "의대 정원 증원 2천명은 정부가 꼼꼼하게 계산해 산출한 최소한의 증원 규모"라며 "정부는 확실한 근거를 갖고 충분한 논의를 거쳐 증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1일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어 의사 인력 수급 추계와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 등을 구체적 수치로 들어가며 "어떤 연구 방법론에 의하더라도 지금부터 10년 후인 2035년에는 최소 1만명 이상 의사가 부족하다는 결론은 동일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외국과 비교해 우리나라 의사 수가 크게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향후 10∼20년이 지나면 영국·프랑스·독일·일본의 의사 수와 우리나라 의사 수의 격차는 훨씬 더 벌어질 것"이라고 단호하게 지적했다.

증원을 결정하기까지 의사단체를 비롯한 의료계와 충분한 논의를 거쳤다는 점도 부각했다.

의료계가 참여하는 다양한 협의체를 통해 총 37차례에 걸쳐 증원 방안을 협의했고, 대한의사협회와 보건복지부 간 협의체에서는 19차례 논의를 진행했다며 구체적인 회의 날짜까지 하나하나 거론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논의가 부족했다는 일부 의료계의 주장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1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 외래가 환자들로 붐비고 있다.

윤 대통령은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 대응, 건설 현장 '건폭' 개혁, 원전 생태계 복원 등 이익단체나 이해 관계자들의 강력한 반발에도 굴하지 않고 정면 돌파했던 주요 정책들을 일일이 거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노조 단체와 지지 세력들은 정권 퇴진과 탄핵을 외치며 저항했지만, 만약 그때 물러섰더라면 결국 국민에게 그 피해가 고스란히 돌아갔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들을 향해 의료 개혁 성공에 힘을 실어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정책 추진과 성공의 동력은 결국 국민 여러분의 성원과 지지"라며 "국민 여러분과 정부가 손을 잡고 정당한 정책을 함께 추진해 나갈 때 비로소 정책이 성공할 수 있고, 그 혜택을 온 국민이 누릴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정부가 국민을 위한 의료 개혁을 반드시 완수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성원과 지지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저와 정부는 더욱 자세를 낮추고 우리 사회의 약자와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부활절 예배에서도 "저와 우리 정부는 더 낮은 자세로 국민 속으로 깊숙이 들어가서 국민의 아주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특정 현안을 두고 대국민 담화를 한 것은 취임 후 세 번째다. 4개월 전인 지난해 11월 29일에는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불발 소식에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국민 여러분에게 실망시켜 드린 것에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