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세사기 무서워” 빌라·다세대 신규 세입자 70%는 월세 계약

입력 : 2024-04-01 10:37:02 수정 : 2024-04-01 10:37: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주택 밀집지역 모습. 뉴시스

 

최근 빌라, 다세대, 다가구 등 비(非)아파트의 신규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70%를 넘어서는 현상이 나타났다. 이는 전세사기 여파와 전세금 반환 보증보험 제도 개편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방에서의 월세화 현상이 두드러지며, 아파트 시장과는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올해 1∼2월(누계) 전국 비아파트 임대차 거래 중 월세 거래 비중은 70.7%로 집계됐다.

 

비아파트 월세 거래 비중은 2022년 54.6%였으나 지난해 66%, 올해는 70%대로 확대됐다. 2년 새 16.1%포인트가 뛴 것이다.

 

특히 지방은 월세화가 더 심한데 비아파트 월세 비중이 올해 1∼2월 77.5%로, 수도권(67.8%)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높다. 서울의 월세 비중은 69.7%다.

 

다만 아파트 월세 비중은 줄었다.

 

전국 아파트 전월세 거래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1∼2월 43.9%에서 올해 1∼2월 42.2%로 1.7%포인트 낮아졌다.

 

서울 아파트의 월세 비중이 46.2%에서 41.6%로 4.6%포인트, 지방 아파트는 43.3%에서 41.0%로 2.3%포인트 각각 감소했다.

 

아파트 전세로 옮기는 빌라·다세대 전세 세입자가 늘어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