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묘’ 등 한국 영화 5편, 베이징국제영화제 초청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1 10:33:22 수정 : 2024-04-01 10:3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파묘' 등 한국 영화 5편, 베이징국제영화제 초청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는 오는 19일 개막하는 제14회 베이징국제영화제에 한국 영화 5편이 초청받았다고 1일 밝혔다.

1000만 관객을 넘긴 장재현 감독의 오컬트물 ‘파묘’와 홍상수 감독의 베를린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작 ‘여행자의 필요’가 베이징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이게 됐다. 김혜영 감독에게 베를린영화제 수정곰상을 안긴 ‘괜찮아 괜찮아 괜찮아!’, 나문희·김영옥이 주연한 김용균 감독의 ‘소풍’, 박홍준 감독의 독립 영화 ‘해야 할 일’ 등도 초청됐다.

영화 '파묘' 포스터. 쇼박스 제공

이들 작품이 초청받은 부문은 파노라마 섹션으로, 수상작을 가리는 경쟁 부문은 아니다.

2011년부터 매년 열리는 베이징국제영화제는 상하이국제영화제와 함께 중국 최대 영화제로 꼽힌다. 최근 몇 년간 중국에서는 한한령 여파로 한국 영화가 정식 개봉하지 못했지만, 베이징국제영화제에선 꾸준히 한국 영화를 소개해왔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