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녹색정의당 "尹정권 심판 위해 '대통령 소환제' 도입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4-01 10:15:36 수정 : 2024-04-01 10:15: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녹색정의당은 1일 “이번 총선의 시대정신은 누가 뭐래도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며 ‘대통령 국민소환제’ 도입을 공언했다.

 

녹색정의당 김준우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서면 입장을 통해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이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면, 그 권력을 거둬갈 힘 또한 국민에게서 나와야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녹색정의당 김준우 상임 선거대책위원장. 녹색정의당 제공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이 윤석열 대통령 탄핵 필요성을 공공연히 주장하는 것과 관련, “국회와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정권 심판의 명운을 의탁할 수 없다”라며 “보수 기득권 세력의 저항과 억제 방탄에 부딪칠 수 있는 탄핵으로는 정권 심판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또 “총선에서 야권이 승리하고 압도적 의석을 차지하는 것만으로 정권심판이 완성되지 않는다”라며 “민의를 제대로 반영해서 정권 심판을 완수할 수 있는 제도적 방안이 필요하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