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총선 9일 앞두고 대국민담화…‘의료개혁’ 입장 직접 설명

입력 : 2024-04-01 08:30:00 수정 : 2024-04-01 07:13: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증원 2000명 전향적 메시지 주목…의료공백 장기화 해소 계기될까?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1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국민들께 의대 정원 증원 등 의료개혁에 대한 입장을 소상히 설명한다. 총선을 9일 앞둔 시점에 의료개혁을 둘러싼 의료계와 갈등은 더욱 깊어지는 상황이다.

 

뉴스1에 따르면 오는 5일 사전투표와 10일 본투표일이 오기 전에 가시적인 갈등 해결과 의료개혁의 정상적 추진이 이뤄지지 않으면 의대 정원 문제는 총선 막판 최대 악재로 부상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대통령실은 전날(3월 31일) 저녁 언론 공지를 통해 "의료 개혁, 의사 증원 추진 경과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서 여전히 궁금해하신다는 의견이 많아, 대통령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직접 소상히 설명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총선을 불과 9일 앞둔 상황에서 대국민담화를 결정한 것은 의대 증원과 관련해 의료계 집단행동이 장기화됨에 따라 국민적 우려가 커지가 대국민 여론전을 통해 의료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여권 일각에서도 총선을 앞두고 의대 정원 조정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윤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윤 대통령이 이날 대국민담화를 통해 의대 증원과 관련한 전향적인 입장 밝힐 가능성은 높지 않다. 윤 대통령은 의료 현장을 이탈한 전공의들에 대한 면허정지 행정처분과 유연한 대처를 주문한 바 있지만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에 대한 입장은 확고하다.

 

윤 대통령은 지난 국무회의에서도 "정부의 의료개혁은 처음부터 끝까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의료 개혁 완수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 정부가 이미 내년도 의대 정원을 2000명 증원하기로 결정하고 비수도권 의대를 중심으로 증원 배정을 완료한 상황에서 의대 정원을 조정할 경우 수험생 등에게 더 큰 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또 의대 정원에 반대하는 집단행동에 나선 의료계를 압박하며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포석도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이런 상황을 반영해 2000명 증원을 고수해온 방침에 변화를 줄지, 아니면 기존 방침을 재확인하며 의료인들을 향해 재차 설득 메시지를 발신할 지는 미지수다.

 

대통령실은 담화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민들의 궁금증에 한번 더 자세하게 답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담화를 보고 직접 판단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