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1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한 작업자가 간판을 철거하고 있다. ‘대학로 소극장의 버팀목’이자 배우 황정민, 설경구, 김윤석, 조승우 등 숱한 스타를 배출한 학전은 이날 현판 철거식을 마지막으로 33년 역사를 마무리한다. 학전 공간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리모델링해 어린이·청소년 중심 공연장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