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제계 대표해 늘 앞장”…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빈소 추모 발길

입력 : 2024-03-31 21:50:49 수정 : 2024-03-31 22:1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재계 등 인사 조문 이어져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국내 경제계의 큰 인물이었던 고인을 추모하려는 각계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별세 이틀째인 31일 재계에 따르면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부자가 오전 빈소를 찾았다. 정 이사장은 “(고인을) 모임에서 가끔 뵈었고 항상 긍정적이고 좋으신 분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이규호 코오롱 부회장,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등과 효성그룹 임직원 등이 조문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오른쪽)과 모친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3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 뉴스1

고인과 사돈 관계인 이명박 전 대통령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기렸다. 이 전 대통령의 셋째 사위가 조 명예회장의 조카 조현범 한국앤컴퍼니(옛 한국타이어그룹) 회장이다. 김진표 국회의장도 이날 빈소를 방문했다.

 

전날에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세훈 서울 시장 등이 조문했다. 한 총리는 “(고인은) 전국경제인연합회(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으로 경제계를 대표해서 일을 많이 하고 한·미 간에 우호 관계를 맺는 데 굉장히 기여를 많이 했다”고 회고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홍라희 전 삼성미술과 리움 관장,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도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이 회장은 상주인 조현준 효성 회장과 어릴 때부터 친분을 쌓아왔으며 일본 게이오대에서 함께 공부한 막역한 사이로 알려졌다. 홍 전 관장은 조 명예회장의 부인인 송광자 여사와 경기여고, 서울대 미대 동문이다.

 

범효성가에서는 고인의 동생인 조양래 한국앤컴퍼니 명예회장이 가장 먼저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효성 형제의 난’ 이후 효성을 떠난 차남 조현문 효성 전 부사장은 전날 빈소에 5분 정도 머무른 뒤 자리를 떴다. 조 전 부사장은 상주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