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실종 동작구 부구청장’ 구로역 인근 철로서 숨진 채 발견

입력 : 2024-04-01 06:00:00 수정 : 2024-04-01 02:37: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실종 신고가 접수된 서울 동작구 부구청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뉴시스

3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구로경찰서와 구로소방서는 이날 오전 7시40분쯤 서울 지하철 1호선 구로역 차량기지 인근에서 부구청장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숨진 상태였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A씨의 실종 신고를 받고 행방을 추적했다. 며칠 전 극단적 시도를 했던 A씨는 고려대 구로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A씨가 이날 새벽 병원에서 돌연 사라졌고,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그의 행적을 추적했다.

 

경찰은 구로역 차량기지 인근 철로에서 한 남성이 사망했다는 신고를 접수했고, 현장에서 사망자가 A씨라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그의 행적과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예림 기자 yea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