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양부남, ‘아빠찬스’ 논란에…“편법 대출·꼼수 증여·갭투자 아냐”

입력 : 2024-04-01 00:01:16 수정 : 2024-03-31 16:54: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모찬스'에 대한 지적 겸허히 받아들인다는 입장인 듯
양부남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이 지난해 12월20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광주 서구 을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4·10 총선 더불어민주당 양부남 광주 서을 후보가 20대 두 아들에게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재개발 구역 내 단독주택을 증여한 사실이 31일 확인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같은 당 공영운 경기 화성을 후보가 군 복무 중이던 아들에게 성수동 주택을 증여한 것이 알려지면서 제기된 '부모 찬스'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3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된 양 후보의 재산 내역을 보면, 양 후보의 두 아들은 용산구 한남3구역 내 지하 1층·지상 3층 단독주택 지분을 절반씩 보유하고 있다.

 

양 후보의 배우자는 2019년 해당 주택을 두 아들에게 증여했다. 당시 장남은 25세, 차남은 23세로 양 후보는 당시 두 아들을 대신해 증여세를 내줬다. 증여는 재개발 사업 시행계획 인가가 난 후 8개월 후에 이뤄졌다.

 

양 후보는 선관위에 해당 주택이 9억3600만원의 가치가 있다고 신고했다. 재개발 호재로 인해 실제 가치는 이보다 클 것으로 전망된다.

 

양 후보 캠프 측은 "'부모찬스'에 대한 지적은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도 "불법대출도 없었으며, '꼼수 증여'도 아닌 적법한 절차에 따른 정상적인 증여"라는 입장을 밝혔다.

 

양 후보 관계자는 "2004년 실거주 목적으로 해당 주택을 구입했고, 당시엔 재개발 호재를 예상할 수 없었다"며 "두 아들의 증여는 2019년 1가구 2주택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기조를 고위공직자로 역행하지 않고 순순히 따르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현재 가수로 활동을 하는 큰아들과 취업 준비를 하는 둘째 아들의 수입이 변변치 못하여 증여세를 대신 내준 사실이지만 향후 두 아들이 수입이 발생하면 증여 금액을 받을 계획"이라고 알렸다.

 

이 관계자는 "국민 눈높이에는 맞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을 수도 있지만 양 후보는 개발호재를 목적으로 투기한 사실이 없다"며 "편법 대출, 꼼수 증여. 갭투자가 아닌 정상적인 증여라는 사실을 거듭 밝힌다"고 덧붙였다.

 

부산고검장을 지낸 양 후보는 대표적인 친명(친이재명) 인사다. 이재명 대표 체제 민주당에서 법률위원장을 맡아 이 대표 사법 리스크 전반을 관리해왔다.

 

한편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에 20석 이상 앞설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낙관론을 경계하며 신중한 태도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뉴스1에 따르면 이는 국민의힘이 '막판 뒤집기'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끝까지 방심해선 안 된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최대 격전지 수도권 지원 유세에 총력을 가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한 위원장은 지원 유세에서 민주당을 겨냥한 날선 발언을 쏟아내며 '거야 심판론'을 띄우고 있다. 또 이날 2025년 5세부터 무상 교육·보육을 실시하겠다는 파격적 공약도 발표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연음홀에서 △영유아 교육·보육 절감 △예체능 학원비 등 자녀교육 세액공제 대상 확대 △맞벌이 부모 자녀 돌봄 걱정 경감 등 3가지 정책을 중심으로 한 한 저출생 공약을 발표했다. 특히 1인당 매월 28만 원씩 지원하고 있는 유아학비·보육료를 대폭 인상해 5세부터는 무상 교육·보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여당의 총공세에 민주당은 '정권심판론' 굳히기에 주력하고 있다. 동시에 편법 대출·꼼수 증여 의혹이 불거진 자당 후보들과는 거리를 두며 우세 흐름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반면 논란에 휩싸인 자당 후보들과 관련해선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당 차원에서 공식 대응에 나설 경우 의혹이 더 커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