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신할 수 있을까?”…복지부, 가임력 검사비 女 13만 원·男 5만 원 지원 [오늘의 정책 이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오늘의 정책 이슈 , 세계뉴스룸

입력 : 2024-03-31 14:13:59 수정 : 2024-03-31 14:14: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임신을 준비하는 부부들은 내일부터 ‘가임력 검사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4월부터 임신 준비 부부가 임신·출산의 고위험 요인을 파악할 수 있는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실혼 관계이거나 예비부부인 경우를 포함해 임신을 준비하는 부부를 대상으로 여성에게 난소기능검사(AMH·난소나이검사)와 부인과 초음파 비용 13만원, 남성에게 정액검사 비용 5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소득수준과 상관없이 서울시를 제외한 모든 지역 거주자다. 서울시의 경우 유사 사업인 ‘서울시 남녀 임신준비 지원사업’을 시행 중이다.

 

여성이 지원받는 난소기능검사는 전반적인 가임력 수준을, 부인과 초음파 검사는 자궁근종 등 생식 건강 위험 요인을 알려주는 검사다. 남성이 받는 정액검사를 통해서는 정액의 양, 정자의 수, 정자 운동성과 모양 등을 파악할 수 있다. 검사를 통해 ‘가임력 우려’ 소견을 받으면 난임 시술 난자·정자 보존 등을 계획할 수 있다.

 

주소지 관할 보건소나 e보건소 공공보건포털에 신청해 검사의뢰서를 발급받은 뒤 참여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받으면 된다. 전국 1051개(서울 포함)인 참여 의료기관은 e보건소 공공보건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료기관에 먼저 검사비용을 지불한 뒤 보건소에서 비용을 보전받는 방식이다. 검사비용은 여성 13만~14만원, 남성 5만~5만5천원 수준으로 의료기관마다 다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난임 진단을 받은 사람은 2022년 기준 23만9000명에 이른다. 난임 부부의 다수는 임신 시도 전 본인의 가임력에 대해 알지 못해 건강한 임신과 출산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현수엽 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은 “초혼 연령이 갈수록 높아지는 상황에서 혼인 후에도 안정된 생활을 할 때까지 아이 갖는 것을 미루다가 난임으로 고생하는 부부들이 많다”며 “미리 가임력 검사를 받아 부부의 건강 상태를 확인한 후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조희연 기자 ch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