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영삼 생가 찾은 조국 “나는 김영삼 키즈…검찰 독재 정권과 싸우겠다”

입력 : 2024-03-31 11:44:45 수정 : 2024-03-31 11:44: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 방문
“군부독재 정권과 가장 용맹하게 싸우셨던 대통령님 모습 보고 자라”
“공과 과를 온전하게 평가해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31일 군부독재를 무너뜨린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각를 방문해 “군사독재에 맞서 싸우셨던 용기를 본받겠다”고 밝혔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31일 경남 거제시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에서 기념촬영에 응하고 있다. 거제=연합뉴스

 

조국 당 대표는 이날 오전 거제시 장목면에 있는 김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 방명록에는 ‘군사독재에 맞서 싸우셨던 용기와 하나회를 척결하셨던 결기를 가슴에 새기며 검찰독재정권과 싸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기자들이 만난 “오늘 김영삼 대통령님 생가에 이제 왔다. 제가 창당 선언하고 난 뒤에 현충원 가서도 김영삼 대통령님 묘소에 참배를 했다”며 “우리 손 여사님 돌아가시고 난 뒤에 서울대병원에 가서 문상도 했다”고 밝혔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31일 오전 경남 거제시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군사독재에 맞서 싸우셨던 용기와, 하나회를 척결하셨던 결기 가슴에 새기며 검찰독재정권과 싸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조국혁신당 제공

 

이어 “어린 시절 부산 경남에서 군부독재 정권과 가장 용맹하게 싸우셨던 대통령님 모습을 보고 자랐다. 김영삼 대통령께서 군부독재와 정말 싸우셨던 목숨 걸고 싸우셨던 모습이 항상 그 마음속 깊이 있다”고 했다.

 

또 조 대표는 “김영삼 대통령이 3자 합당 이후 20대부터 군부독재를 무너뜨린 모습을 배워야 한다”며 “하나회를 단숨에 척결, 하나회를 쾌도난마로 척결해서 군부 쿠데타를 걱정 안 하게 했다. 그다음에 다 아시겠습니다만, 금융실명제를 전격적으로 처리해 비자금을 못 만들게 했다"며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너무 공기처럼 우리가 느끼고 있는 게 군부독재 군부 쿠테타 아무 걱정 하고 살고 있다. 금융실명제 너무 당연한 것으로 살고 있다. 두 가지 업적은 김영삼 대통령님의 용기와 결단 결기가 아니었으면 못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공과 과를 온전하게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31일 오전 경남 거제시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변광용 더불어민주당 거제 국회의원 후보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조국혁신당 제공

 

조 대표는 또 “김영삼 대통령이 거제에서 태어나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부산에서 보냈는데 제가 부산 대신동에서 태어났다”며 “김영삼 대통령의 포스터를 보고 자란 김영삼 키즈였다”고 돌이켰다.

 

이어 “부산·경남에서 군부 독재정권과 가장 용맹하게 싸운 김영삼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 청소년 시절에는 부마행정을 목격한 원초적 경험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대표는 현장에서 변광용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대화를 나눌 때에는 “어릴 때 영웅이셨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