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기차의 버스전용차로 진입 허용해달라"… 車업계 경찰청에 건의

입력 : 2024-03-31 14:25:05 수정 : 2024-03-31 14:25: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기차 보급 확산을 위해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에 전기차 등 친환경차 진입을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는 최근 영동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일부 구간의 버스전용차로에 전기차와 수소전기차의 진입을 허용해달라고 경찰청에 공식 건의했다.

 

서울 잠원IC 인근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상(왼쪽)하행선 모습. 연합뉴스

앞서 경찰청은 이달 초 대중교통을 활성화하고 국민 출퇴근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경부고속도로의 평일 버스전용차로 구간을 연장하는 등 내용을 골자로 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행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한 바 있다.

 

협회는 전기차 시장이 초기 시장에서 일반 소비자 중심의 주류 시장으로 전환되는 과도기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전기차 판매 부진을 극복하고 2030년 전기차 보급 목표 달성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획기적이고 과감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친환경차 수출량은 5만3369대로, 전년 동월 대비 13.8% 감소했다. 친환경차 중에서도 전기차 수출량(2만4318대)은 전년 동월 대비 20.7% 급감했다.

 

협회 관계자는 “성공적인 전동화 전환을 위해서는 소유자가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한 비(非)재정적 인센티브가 필요하다”며 “전기차의 버스전용차로 진입을 허용하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행 법규에 따르면 데 고속도로의 버스전용차로는 9인승 이상 차량에 6명이 이상 탑승한 경우에만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반하면 승용차는 5만원, 승합차는 6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