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람의 손자’ 이정후, 빅리그 데뷔 3경기 만에 홈런포 가동…3경기 연속 안타, 연속 타점도 이어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31 10:59:48 수정 : 2024-03-31 10:59: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바람의 손자’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미국 메이저리그 데뷔 3경기 만에 홈런포를 터뜨리며 완벽한 적응을 알렸다.  이정후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MLB 정규시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8회 우중간 담을 훌쩍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미국프로야구(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가 지난 28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회에 안타를 치고 있다. 이날 이정후는 일본 출신 다르빗슈 유의 싱커를 공략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빅리그 1호 안타를 생산했다. AP연합뉴스

이정후는 샌프란시스코가 3-1로 앞선 8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투수는 샌디에이고의 왼손 사이드암 불펜요원 톰 코스그로브. 이정후는 코스그로브의 시속 125㎞짜리 스위퍼를 잡아당겼다. 타구는 시속 168㎞로 우중간 124m를 날아가 외야 관중석에 떨어졌다. 이정후의 빅리그 데뷔 첫 홈런이 터지는 순간이었다. 

 

미국프로야구(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 AF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 AP연합뉴스

이정후는 지난 29일 빅리그 데뷔전에서 3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고, 30일에도 5타수 2안타 1타점을 터뜨리며 데뷔 첫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이날은 홈런포까지 터뜨리며 세 경기 연속 안타 및 연속 타점 기록을 이어갔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