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공화당 의원 “가자지구에 일본 히로시마처럼 원자폭탄 투하해야” 발언 논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31 10:48:35 수정 : 2024-03-31 10:48: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자지구) 인도적 지원에 한 푼도 쓰지 말아야 한다. (원자폭탄을 사용한) 나가사키와 히로시마처럼 되어야 한다. 빨리 끝내야 한다.”

 

미국의 한 공화당 하원의원이 가자지구에 핵무기를 사용해야 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다가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전쟁에 대한 미국의 접근 방식이 주요 정치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발언이 또 한 번 불씨를 지피는 모양새다.

 

사진=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 25일 미국 미시간주 던디에서 열린 한 타운홀 미팅에서 미국 정부의 가자지구 지원에 대한 질문에 팀 월버그 공화당 의원은 “인도적 지원에 한 푼도 쓰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한 유권자가 가자지구 내 인도적 지원을 위해 가자지구 해안에 부유식 항구를 건설하려는 미국의 계획에 관해 묻자 “나가사키와 히로시마처럼 되어야 한다. 빨리 끝내야 한다”며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이 원자폭탄을 투하한 일본의 도시 2곳을 언급했다. 타운홀 미팅이 열린 미시간주는 미국 내에서 아랍계 미국인과 무슬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주 중 하나다. 

 

영상이 공개된 후 논란이 일자 월버그 의원실 마이크 로크 대변인은 “전체 문맥을 보면 문자 그대로의 발언이 아니라 적을 신속하게 물리쳐야 한다는 긴박함을 보여주는 은유”라고 설명했다.

 

의원실이 WP에 제공한 녹취록에 따르면 월버그 의원은 “빨리 끝내야 한다”고 말한 후 “우크라이나에서도 마찬가지여 한다”며 우크라이나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빨리 물리쳐야 한다”며 “우크라이나에서 80%가 인도주의적 목적으로 사용되는 대신, 우리가 원한다면 80∼100%는 러시아를 전멸시키는 데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월버그 발언이 공개된 후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선 비판이 이어졌다. 엘리사 슬로트킨 하원의원은 자신의 X(엑스·옛 트위터)에 “(월버그 의원의 발언은) 선출직 공직자, 특히 자신을 신앙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비난할 만한 일”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월버그 의원은 자신의 발언을 철회하고 가자지구에 희생된 많은 미시간 주민의 입장에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니엘 킬디 하원의원은 월버그의 발언이 "끔찍하고 충격적"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가자지구 주민들을 위한 인도주의적 지원에 반대하면서 팔레스타인 주민들을 대량 학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옹호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이러한 극단적이고 위험한 발언에 더는 동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