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멘토’ 신평 “국민의힘, 이제 윤 대통령 무참히 쫓아내려는 기운이…탈당 요구 시간 문제”

입력 : 2024-03-31 09:47:54 수정 : 2024-03-31 09:4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당선 다음 날 ‘대구경북 지역민에게 큰 신세졌다’고 말해”
도태우 후보 ‘5·18 폄훼 발언’ 논란 국민의힘→무소속 출마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신평 변호사가 30일 “국민의힘에서 이제 윤 대통령을 무참하게 쫒아내려는 기운이 일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도태우 후보 출정식 참석 후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말했다. 도태우 변호사는 대구 중구·남구 후보로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논란에 국민의힘 공천이 취소되자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 선언했다.

 

신평 변호사. 뉴스1

 

신 변호사는 “도 후보는 일반의 정치인과는 조금 결이 다르다. 그가 중학교 다닐 때 가난한 농사꾼 집안 출신으로서 집안의 기둥이던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생활 능력이라고는 거의 없었던 어머니를 모시고 어린 두 동생과 함께 자라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중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으로 비참하게 물러나는 것을 보며 정치인이 되겠다고 다시 입장을 바꾸었다”며 “도 후보는 입신의 과정에서, 제가 한국의 주요 정치인이 되기 위한 첫 번째 요건으로 제시한 ‘고난의 서사’를 충분히 갖추었다”고 평가했다.

 

신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도 후보의 출정식에서 “총선 출정식에 참석해 짤막한 인사말을 하고 내려왔다”며 한 자신의 발언을 공유했다. 이어 “존경하는 대구시민 여러분!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복심인 김경율 비대위원이 그저께 ‘파국’을 피하지 않아야 한다는 말을 했는데, 아무리 이리저리 해석해도 하나의 뜻으로 귀일하는 것 같다”며 “결국 윤석열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하겠다는 것. 이것은 시간문제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평 변호사 페이스북 갈무리

 

신 변호사는 “윤 대통령이 당선 확정 다음 날 저에게 쉰 목소리로 전화를 해 ‘대구경북지역민들께 너무나 큰 신세를 졌다’고 말했다”며 “그만큼 우리가 만든 윤 대통령이다. 우리는 지역의 좁은 정서에 매이는 것이 아니라, 나라의 미래가 온전히 결정되는 중요한 시기에 우리가 올바른 대통령을 뽑았다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국민의힘에서 이제 윤 대통령을 무참하게 쫓아내려는 기운이 일고 있다”며 “이것은 대구 중남구민들이 애써 국회의원 후보로 뽑아놓은 결과를 무시하고 심야에 일방적으로 도 후보의 공천을 취소한 폭거와 같다”고 호소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