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정음 “남편, 이제 편하게 즐겨요”… SNL서 불륜 저격글 읽고 '눈물'

입력 : 2024-03-31 09:12:27 수정 : 2024-03-31 09:33: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쿠팡플레이 ‘SNL 코리아 시즌5′ 화면 캡처

 

파경을 맞은 배우 황정음이 'SNL코리아' 호스트로 출연해 "남자 보는 눈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지난 30일 황정음은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 시즌5′ 5회 호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정음은 직접 ‘이혼’을 언급하는가 하면, 이혼 소송 발표 전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남편 저격성 글들을 대사로 읊기도 했다.

 

신동엽은 “묘한 시기에 SNL에 나왔다”며 “사람들이 궁금한 게 굉장히 많은가 보다. 물어보면 다 얘기해줄 수 있냐”고 물었다. 이에 황정음은 “궁금했던 것이 있으면 물어봐라 시원하게 말씀드리겠다"라며 웃었다. 이에 김아영이 "궁금한 게 있는데 인스타그램에 사진 올리지 않았냐"라고 말을 꺼냈지만, 황정음은 정색하는 표정으로 대응했다.

 

신동엽은 “믿고 보는 황정음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작품 할때마다 잘됐다”며 “작품보는 눈이 뛰어난 것 같다”고 칭찬하자 황정음은 "제가 생각해도 작품 보는 눈은 있는데 남자 보는 눈이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짜다, 차라리 작품 보는 눈 말고 남자 보는 눈이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 '7인의 탈출'을 언급하며 "탈출해서 부활하는 내용이다, 나도 탈출해서 부활하겠다"라고 했다.

 

콩트 시작에 앞서 신동엽은 “슬슬 시작해야 되는데 준비됐느냐”고 물었다. 이에 황정음은 “네 이혼준비 됐습니다”라고 답했고, 현장에선 큰 웃음이 터졌다.

 

신동엽이 “황정음 씨가 나오기까지 순탄하지 않았다”고 말하자 황정음은 눈물을 보이며 “사실 이런 자리는 처음이어서 너무 떨렸는데 여러분들의 너무 큰 응원과 동엽오빠를 비롯해 민교오빠 혁수 등 우리 ‘SNL’ 식구들이 너무 좋은 에너지와 응원을 해주셔서 너무 큰 용기를 얻고 간다”고 인사했다.

 

한편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남편을 저격하며 올린 “그동안 너무 자상하고 아름다웠던 내 남편. 그동안 너무 바빴을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아. 네가 뭘 안다고 입을 놀려” 등의 이야기를 콩트를 통해 직접 읽기도 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