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혜리 한소희 류준열’ 환승연애 논란 네티즌들 반응 [총정리]

입력 : 2024-03-30 16:26:57 수정 : 2024-03-30 16:4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류준열은 왜 등판 안하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류준열의 전 여자친구 혜리와 현 여자친구 한소희를 둘러싼 환승연애 논란이 몇 주째 계속되고 있다. 논란 초반에는 한소희를 둘러싼 논란과 악플이 주를 이뤘지만 현재는 혜리와 류준열도 네티즌들에게 비판을 받고 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들은 왜 혜리편을 드는거지? 한소희는 잘못한 게 없는 것 같은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남성으로 추정되는 해당 게시글의 작성자는 “일 터트린 것도 혜리고, 사과문으로 자기변명만 주구장창해서 그후로도 상대방들이 욕먹게 만든 것도 혜리잖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좀 신기하네. 이 일로 직접적인 피해를 본 건 한소희 말고는 없는 거 같은데”라고 주장했다.

 

이에 여성으로 추정되는 네티즌 A씨는 “한소희의 대처가 미성숙하고 감정적인 것은 맞다. 자꾸 장작 넣고 있다”면서 “근데 난 개인적으로 혜리가 더 별로다. 우리나라 같은 곳에서 열애설 나자마자 그렇게 스토리 올리면 바로 망상, 과몰입러들이 현여친 욕할 거 그 정도 짬밥이면 알텐데? 이후 사과도 하긴 하는데 결국 환승연애였다는 주장이다”고 답했다.

 

또 다른 네티즌 B씨는 “맞다, 혜리가 더 고단수 같고 여우인지는 모르겠지만 더 얄밉게 느껴질 정도”라며 “한소희는 생긴 거랑 다르게 하수 같다. 단순하고 인간다움. 오히려 안쓰러울 정도”라고 맞장구 쳤다.

 

한편 네티즌 C씨는 “상대는 류준열인데, 류준열은 왜 등판 안하냐”고 꼬집었다.

 

본인이 여자라고 밝힌 공무원 D씨는 “난 여잔데 혜리편 안든다. 억울한 건 한소희가 맞다”면서 “지금 해명해야 되는 건 류준열이고 혜리는 상황을 보면 기분 나쁠만도 하다. 제일 잘못한 게 류준열이다”라고 비판했다.

 

D씨는 또 “류준열이 환승연애의 축인데 계속 아무런 얘기가 없다”며 “두 여자를 다 바보로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네티즌 E씨는 “칼든 강아지 사진이 자극적이지 않았나 싶다”고 분석했다.

 

네티즌 F씨는 “혜리는 류준열 저격한 건데 한소희가 이상한 사진 올려가며 반응하고 1절에서 안끝나고 2절, 3절 하고 있으니까 욕을 먹는 거다. 한소희가 인스타, 블로그 이거 안했으면 지금 혜리만 욕먹었을 거다. 헤어진 사이인데 구질구질 하다”라고 주장했다.

 

네티즌 G씨는 “그냥 과몰입이다. 전남친이 새여자 만나서 배알 꼴리는 거에 몰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티즌 H씨는 “여자들이 한소희가 예뻐서 싫어한다”고 주장했다.

 

29일 세계일보 ‘입 없는 북극곰 류준열 침묵에 시끌…한소희도 답답’이란 제목의 보도에 따르면 일부 네티즌들은 류준열을 향해 “여자 뒤에 숨어 있지 말고 네가 해명해”, “여자들만 해명하고 난린데 대체 뭐하냐”, “남자답지 못하다”, “혜리한테 미안하지도 않냐”, “여자친구 좀 보호해줘라”며 맹렬히 비판했다.

 

혜리, 한소희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29일 한소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혜리를 겨냥해 “헤어진 연인에게 여자친구가 생긴 점이 뭐가 그렇게 재밌었는지 묻고 싶다”고 글을 올렸다가 이내 삭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혜리는 지난 15일 한소희와 류준열이 하와이에 함께 있다는 목격담과 열애설이 퍼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재밌네”라고 적었던 바 있다.

 

이에 한소희도 “저는 애인이 있는 사람을 좋아하지도, 친구라는 이름 하에 여지를 주지도, 관심을 가지지도, 관계성을 부여하지도, 타인의 연예를 훼방하지도 않는다”며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제 인생에는 없습니다. 저도 재미있네요”라며 강아지가 칼을 쥐고 있는 듯한 모습의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됐던 바 있다.


김동영 온라인 뉴스 기자 kdy03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