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행방묘연한 오타니 통역사…"LA행 비행기 안 탔다"

입력 : 2024-03-30 21:27:47 수정 : 2024-03-30 21:2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스타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의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40)가 '도박·절도' 논란 이후 행방이 묘연하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미국 LA타임스는 “오타니 쇼헤이의 전 통역 미즈하라 잇페이가 공개적으로 목격되지 않고 있다"며 "인터뷰 요청에도 응하지 않는다. 그가 변호사를 선임했는지 여부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라고 보도했다.

 

이어 LA 다저스 구단의 한 임원을 인용해 "(미즈하라가) 한국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2024 서울시리즈’를 마친 뒤 로스앤젤레스(LA)로 돌아가는 전세기에 미즈하라 잇페이는 탑승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미즈하라의 (미국) 거주지는 분명하지 않다. LA 다이아몬드바에 그의 부모 집이 있을 뿐”이라며 “그곳 주민은 미즈하라의 모습을 본 적이 없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즈하라는 불법 도박을 하고 오타니의 돈 약 450만 원을 절도했다는 혐의로 MLB 개막 서울시리즈를 치르던 21일 LA 다저스 구단에서 해고됐다. MLB에서는 선수나 구단 직원이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할 경우 1년 동안 출전이 제한되거나 영구 퇴출당할 수 있다.

 

미즈하라의 도박 스캔들에 휘말린 오타니는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미즈하라의 도박 사실을 알지 못했으며 자신이 불법 도박에 관여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즈하라는 오타니가 일본프로야구 닛폰햄 파이터스에서 뛰던 시절부터 7년 이상 오타니의 친구이자 통역으로 가깝게 지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