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이재명이 한 쓰레기 같은 말 들어달라…저와 본질적 차이"

입력 : 2024-03-30 11:52:00 수정 : 2024-03-30 12:5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준혁·양문석 후보 등의 막말 논란을 겨냥해 "쓰레기 같은 말들을 한번 들어봐 달라"며 "그런 말 하는 사람들은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 부천 지원 유세에서 "이 대표와 김준혁씨, 양문석 등등이 말한 쓰레기 같은 말들을 정말 불편하지만 한번 들어봐 달라"며 "'삐' 소리 나오는 말하는 사람들은 정치에 나오면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너무 관대한 것이다. 그게 20대에 한 말인가. 30대 한 말인가. 아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도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말을 한 사람들이 있다"며 "그분들이 한 말들 비공식적으로 한 말이거나 아니면 20대에 치기 어렸을 때 했던 말들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지만 당내에서 저를 굉장히 비판하는 사람들이 많고 상처를 많이 받을 것을 알면서도 여러분 눈높이만 봤다. 여러분들 걱정하는 것만 봤다"며 "그래서 뼈를 깎는 심정으로 정리했다. 제 진심을 알아달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저와 조국·이재명 대표를 비교해달라 말했다. 저는 정리했다"며 "저쪽은 '어차피 너네 우리 찍을 거잖아. 잔말 말고 찍어' 이거 아닌가. 이런 건방진 정치 심판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꼬집었다.

 

또한 "국민 눈높이에서 반응하고, 반성하고, 바로잡는 것과 국민이 뭐라 하든 지지층만 믿고 밀어붙이는 것은 본질적인 차이"라며 "이 본질적인 차이를 이번 총선에서 봐달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조국 대표를 '50억 자산가'로 규정하면서 웅동학원 관련 의혹을 고리로 "나랏빚을 안 갚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는 조 대표 일가가 운영한 학교법인 웅동학원의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채무불이행 논란을 거론한 것이다.

 

그는 "조 대표 재산이 줄었나. 대단한 핍박을 받았다고 하는데 재산이 줄었나"라며 "50억원이 넘는 자산가다. 저보다 많아요"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런데 나랏빚을 안 갚고 있다. 왜 웅동학원을 내놓지 않았나. 약속하지 않았나"라며 "조국당을 만들어서 이 나라 권력 주류로 들어오겠다고 정치를 하겠다고 선언한 사람이면 그 약속을 왜 어겼는지, 왜 거짓말을 했는지, 왜 나랏빚을 갚고 있지 않은지를 대답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한 위원장은 "2019년 8월 23일 조 대표가 공적 석상에서 이렇게 발언한다. '웅동학원에 대해 어떤 권리도 앞으로 주장하지 않을 것이고, 국가나 공인단체에 맡기겠다. 넘기겠다'라고 말한다"며 "선량한 시민들은 당연히 그런 약속을 했으면 창피해서라도 그 약속을 지킬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웅동학원은 지금 그대로"라고 주장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