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9번 류현진의 99승 아홉수…"이제 전쟁이 시작됐다"

입력 : 2024-03-30 11:00:24 수정 : 2024-03-30 11:0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진출 전부터 개인 통산 99번째 승리 도전 비운
2012년엔 동갑 강정호, 올해엔 동갑 황재균에게 동점 허용

2012년 10월 4일 대전구장(현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마운드에 서기 며칠 전 류현진(한화 이글스)은 이렇게 말했다.

"내 등번호와 같은 99번째 승리를 거두고 미국에 진출하고 싶다. 100번째 승리는 한국 복귀 첫 번째 경기에서 거둬 의미를 더할 것"

류현진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앞둔 KBO리그 2012시즌 지독한 불운에 시달렸다.

당시 최악의 팀 전력 탓에 최하위에 머물던 한화는 에이스 류현진이 선발 등판하는 날에도 어처구니없는 수비 실수와 답답한 타격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2012시즌 리그에서 두 번째로 많은 22차례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으나 승리는 9승(공동 15위)밖에 거두지 못할 정도였다.

그래도 류현진은 이를 악물고 던졌다. 미국 진출 전 마지막 등판 경기이자 개인 통산 99번째 승리가 걸린 10월 4일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와 홈 경기에서 특히 그랬다.

류현진은 엄청난 집중력을 보였다.

그는 6회까지 단 2안타를 내줬고 9개의 삼진을 잡았다. 한화는 1회 최진행의 좌중월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내는 데 그쳤지만, 류현진은 1-0의 리드를 지켜나갔다.

그러나 7회 1사에서 류현진은 통한의 동점을 내줬다. 동갑내기 친구 강정호에게 우월 솔로 홈런을 얻어맞은 것. 실투 하나가 아쉬웠다.

류현진은 이후 이를 더 꽉 물고 공을 던졌다.

8회와 9회를 삼자범퇴로 막았다.

그러나 한화는 점수를 못 냈다.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아무도 류현진을 말리지 못했다. 99번째 승리를 거두겠다는 강한 집념으로 연장 10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류현진이 연장 10회 마지막 타자 문우람을 2루 땅볼로 잡아냈을 때 전광판에 나온 투구 수는 129구.

현대 야구에선 볼 수 없는 투구 수였다.

그러나 한화는 연장 10회말에도 점수를 내지 못했고 결국 연장 12회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류현진의 99승 도전은 그렇게 끝났다.

류현진은 아쉬움 속에 KBO리그 생활을 마무리하고 MLB에 진출했고, 2023시즌까지 78승 48패 평균자책점 3.27의 성적을 남긴 뒤 한화로 돌아왔다.

햇수로 12년 만에 다시 시작된 '99번째 승리' 도전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류현진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시즌 개막전 LG 트윈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6피안타 3볼넷 5실점(2자책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그리고 29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홈 개막전 kt wiz전에서 6이닝 8피안타 무사사구 9탈삼진 2실점으로 잘 던지고도 승리를 거두진 못했다.

한화는 12년 전 그때처럼 1회에 두 점을 먼저 뽑았으나 추가 득점에 실패했고, 류현진 역시 5회까지 무실점으로 틀어막았지만 6회에 동점을 허용했다.

실점 상황도 데자뷔 같았다.

류현진은 2사 1, 2루 위기에서 강백호에게 실투를 던져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2-1이 됐고, 이어진 2사 1, 3루에서 동점 적시타를 내줬다.

동점을 내준 상대는 황재균이었다.

12년 전엔 1987년생 동갑 친구 강정호가 류현진의 99번째 승리에 찬물을 끼얹더니 이번에도 동갑 친구 황재균이 류현진의 승리를 무산시켰다.

경기 후 류현진은 관련 질문에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이제 전쟁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99번째 승리를 향한 여정은 계속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