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NBC 스포츠 "이정후, 꿈꾸던 데뷔전에서 '씁쓸 달콤'한 경험"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30 08:06:08 수정 : 2024-03-30 08:0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랫동안 꿈꾼 첫 안타…견제사로 제대로 즐기지 못해"
이정후 "실제로 안타를 쳤다는 느낌이 없어 좀 슬퍼"

"이정후는 메이저리그에서 안타를 치고 1루에 서는 기분을 오랫동안 꿈꿔왔는데 그 순간을 제대로 즐기지 못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데뷔전을 치른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대해 현지 언론들은 이처럼 그의 MLB 첫 안타와 함께 견제사를 당했던 순간에 주목했다.

MLB닷컴은 "이정후가 5회 초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자신의 MLB 첫 안타를 기록했다"고 전하며 영상과 함께 실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MLB 첫 경기를 치른 이정후는 5회 초 1-0으로 팀이 앞선 투 아웃 상황에서 다루빗슈 우의 공을 받아 쳐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소식을 전하는 맥코비 크로니클은 "자이언츠가 시즌 첫 경기에서 패했지만, 흥미로운 순간이 없었던 경기는 아니다"며 "이정후가 5회에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직후에 일어난 일은 무시하고, 그 순간 자체만을 기뻐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 직후에 일어난 일'은 이정후가 첫 안타를 치고 1루에 나간 뒤 다루빗슈의 첫 견제구에 걸려 아웃된 것을 말한다.

NBC 스포츠는 "이정후, 꿈꾸던 데뷔전에서 씁쓸 달콤한 경험"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에서 안타를 치고 1루에 서는 기분을 오랫동안 꿈꿔왔는데 그 순간을 제대로 즐기지 못했다"고 썼다.

이어 "첫 안타를 친 공은 안전하지 않았고, 다루빗슈가 투구를 준비하다가 갑자기 1루로 첫 견제구를 던지면서 무방비 상태로 서 있던 이정후를 잡아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정후는 첫 안타를 치고 몇 초도 지나지 않아 견제사를 당한 뒤 천천히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NBC 스포츠는 "이정후가 통역사를 통해 다르빗슈에게 견제사를 당해 실제로 안타를 쳤다는 느낌을 받은 적이 없어 좀 슬프다(sad)"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이정후는 MLB 데뷔전임에도 긴장하지 않았다고 말했고 실제 그렇게 보이지도 않았다며, 첫 타석에는 삼진을 당했지만 이후 첫 안타를 포함해 두 번의 직선타가 있었고 7회 초에는 팀이 3-2로 앞서는 희생플라이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