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방부, 지역주민과 영평훈련장 사격훈련 정상화 합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9 18:27:06 수정 : 2024-03-29 18:27: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방부는 6년 만에 포천 지역주민들과 주한미군 로드리게스 훈련장(영평훈련장)에서 사격훈련을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

 

29일 국방부에 따르면 영평훈련장에 대한 갈등관리협의회가 이날 육군 5군단에서 민·관·군 및 주한미군 관계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김선호 국방부 차관 주관으로 실시된 협회의에는 5군단장, 미8군사령관, 포천시장, 포천 범시민대책위원회, 행안부 및 경기도 관계관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김선호 국방부 차관이 29일 경기 포천시 육군 5군단에서 열린 로드리게스 훈련장(영평훈련장) 갈등관리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갈등관리협의회는 영평훈련장 주변 지역주민의 위험과 불편을 완화하고, 훈련장에서의 사격 시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018년 6월 27일 최초 개최됐다. 이번으로 7회째를 맞았다.

 

박격포, 전차, 헬기 등의 사격훈련이 이뤄지는 영평훈련장은 그동안 인근 주민들이 소음피해와 잦은 도피탄 사고 등으로 피해를 호소했고 2018년 국방부는 포천시에 공문을 보내 영평사격장에서 헬기 사격이 중단되고 헬기 외 기타 무기의 야간사격도 축소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중앙부처 및 포천시가 지금까지 추진해 온 영평훈련장 주변지역 지원사항들을 설명하고, 영평훈련장 정상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현재 국방부, 국토부, 행안부 등 중앙부처에서 추진 중인 19개 주민지원사업에 대한 진행 경과와 향후 계획을 공유했다.

 

또한, 영평훈련장 주변 주민들의 실질적 보상방안 마련을 위해 영평훈련장 갈등관리협의회 특별소위원회에서 지난해부터 집중 논의해 온 ‘영평 상생복합문화체육타운’ 추진 방안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부지 확보 방안, 사업방식 등에 대해 각 관련 기관별 의견을 수렴했다.

 

마지막으로 올해는 영평훈련장에서 주한미군의 사격훈련 정상화에 상호 합의하고, 정상화가 잘 이행될 수 있도록 협의회에 참석한 민·관·군이 상호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향후 영평훈련장 갈등관리협의회 결과를 토대로 ‘영평 상생복합문화체육타운’ 등 영평훈련장 주변 민·관·군 상생방안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주한미군이 사격 훈련을 정상 실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 및 협의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