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GTX-A노선 개통식 참석 “국민 교통 혁명의 날로 기록될 것”

입력 : 2024-03-29 16:03:36 수정 : 2024-03-29 16:03: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개통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수서~동탄 구간 시승을 마친 뒤 경기도 화성시 동탄역에 도착해 개찰구를 나오며 이성해 철도공단 이사장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강남구 수서역에서 열린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수서~동탄 구간 개통 기념식에서 “1970년 경부고속도로 개통, 2004년 KTX 개통에 이어 또 한 번 대한민국을 바꿔놓을 새로운 길이 열렸다”고 평가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강남구 GTX 수서역에서 열린 GTX-A 수서∼동탄 구간 개통 기념식에 참석해 “오늘은 대한민국 대중교통, 대한민국 국민 교통 혁명의 날로 기록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GTX 요금 부담을 낮추겠다고 약속하며, ‘K-패스’와 다양한 할인 프로그램을 통해 2000~3000원대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저와 정부는 건설 중인 GTX 구간을 하루라도 빨리 완성해서 개통하겠다”면서 “이번 GTX-A 개통을 계기로 GTX망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GTX-A 노선의 파주서울역 구간을 연말까지 개통하고, GTX-C(양주수원) 노선과 B노선(인천~남양주)을 각각 2028년, 2030년까지 개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GTX망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약속을 하며, 대전·충청권, 대구·경북권, 부산·울산·경남권, 광주·전남권 등에 GTX급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방권 광역급행철도(x-TX)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약속하는 것은 반드시 지키는 행동하는 정부”라며 “약속드린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되고 (GTX가) 제때 제대로 개통될 수 있도록 제가 직접 챙기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GTX는 도시와 도시를 크고, 넓고, 빠르게 연결하는 초연결 광역도시권의 동맥”이라며 “GTX의 혈맥이 대한민국의 심장인 수도권을 역동적으로 뛰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GTX 건설 지연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윤 대통령은 2010년 김문수 당시 경기도지사가 GTX 3개 노선 동시 착공을 추진했던 일을 언급하며 “그때 기획대로 사업이 추진됐더라면 이미 7년 전에 GTX가 개통됐을 것이고, 현재와 같은 수도권 교통지옥 또한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진 개통 행사에서 윤 대통령은 시민 대표, 공사 관계자 등과 함께 단상에 올라 직접 버튼을 누르며 개통을 축하했다.

 

이어 수서역 승강장에서 GTX 열차에 탑승해 20분간 시승한 후 동탄역에 내려 시민들과 함께 개통의 기쁨을 함께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내내 지지부진했던 GTX 사업을 출범 초기부터 정상화하고 효율화시켰고. 무엇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데 각별하게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기념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신상진 성남시장, 이상일 용인시장, 정명근 화성시장과 대통령실 성태윤 정책실장, 박춘섭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으며, GTX-A 구간 내 서울·성남·용인·화성 동탄 주민 250여명이 함께 했다.

 

정부에서는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성해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2010년 경기도지사 재임 당시 GTX 3개 노선 추진을 제안했던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