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수정, 대파 논란에 “잠시 이성 잃어 실수해”

입력 : 2024-03-29 21:00:00 수정 : 2024-03-29 16:55: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죄드린다"
뉴스1

이수정 국민의힘 경기 수원시정 후보가 "잠시 이성을 잃어 실수했다"며 대판 논란에 뛰어든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 후보는 29일 SNS를 통해 "민생을 모른다는 저들의 지적이 부당하다는 생각에 잠시 이성을 잃고 실수의 말을 했던 것에 대해 사죄드린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의 '대파 875원이면 합리적'이라는 발언이 논란을 빚자 "대파 한 단이 아닌 한 뿌리를 말한 것"이라고 옹호했다가 야권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당했다.

 

이에 이 후보는 26일 "오늘 아주, 제가 대파 격파합니다. 이쪽 한 단에는 7개 들었고요, 이쪽 한 단에는 8뿌리 들었어요. 가격으로 따지면 한 개(단)에 2500원씩, 재래시장에서. 두 단 사니까 5000원밖에 안 합니다"며 이른바 대파격파 영상을 페이스북 릴스에 올리며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부적절하다, 대파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는 말에 서둘러 영상을 삭제했다.

 

이러한 과정을 "잠시 이성을 잃었다"고 표현한 이 후보는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제 순진함을 자책해 봐야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며 순수한 의도로 장난삼아 올린 영상을 야권에서 악용했다며 불편해했다.

 

"연로하신 부모님을 모시고 양육과 사회생활을 어렵게 이어왔고 늘 근검절약하면 살았다"는 이 후보는 "민생을 더 깊게 촘촘하게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걱정드린 점 사죄드리며 수원의 변화 최선을 다하여 도모하겠다"고 재차 고개 숙였다.

 

한편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28일 ‘대파 875원’ 발언을 옹호했다가 논란에 휩싸인 이수정 후보를 향해 “잘하고 계신다”고 꼬집었다.

 

조 대표는 이날 총선 출정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세세한 답변은 드리기 싫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계속, 계속 그렇게 하십시오. 잘하고 계십니다”며 “박수 드립시다”고 해 지지자의 박수 유도를 하기도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