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반도체 효과' 2월 산업생산 넉달째 증가…설비투자 10.3%↑

입력 : 2024-03-29 09:12:07 수정 : 2024-03-29 09:1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조업 3.4%↑·서비스업 0.7%↑…'내수 부진' 소매판매 3.1% 감소

산업생산이 반도체 업황 개선에 힘입어 넉 달 연속 증가했다.

설비투자도 9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폭을 기록했다. 반면 내수 부진 흐름 속에 소매판매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를 중심으로 3.1% 줄었다.

사진=뉴시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산업 생산지수(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는 115.3(2020년=100)으로 전월보다 1.3% 늘었다.

작년 11월 0.3% 반등한 이후 12월(0.4%)과 1월(0.4%), 2월(1.3%)까지 4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

부문별로 보면 광공업생산이 3.1% 늘어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했다. 제조업 생산이 3.4% 증가한 영향이다.

지난 1월 8.2% 감소했던 반도체 생산이 지난달 4.8% 늘며 반등했고, 기계장비(10.3%)와 전자부품(12.5%) 생산도 증가했다.

통신·방송 장비(-10.2%), 담배(-6.2%) 등의 생산은 감소했다.

제조업 재고·출하 비율은 110.1%로 전월보다 1.4%포인트(p) 하락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0.7% 늘었다.

숙박·음식점(5.0%)과 운수·창고(1.6%) 등에서 생산이 늘었고 도소매업 생산도 0.1% 증가했다.

재화소비를 보여주는 소매 판매는 3.1% 줄었다. 지난해 7월(-3.1%)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음식료품과 화장품 등 비내구재 소비가 4.8% 감소했고, 통신기기와 가전제품 등 내구재도 3.2% 줄었다. 의복 등 준내구재 소비는 2.4% 늘었다.

공미숙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서비스업 소비는 플러스로 가고 있지만, 재화 부문의 소매판매는 감소했다"이라며 "전반적인 지표는 좋지만, 소비가 그만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설비투자는 10.3% 증가했다. 2014년 11월 12.7% 증가한 이후 9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 폭이다.

운송장비(23.8%)와 기계류(6.0%) 모두 전월보다 투자가 늘었다.

반도체 업황 개선에 따른 제조용 기계 투자와 선박 등 운송장비 투자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건설기성(불변)은 건축(-1.8%)과 토목(-2.2%)에서 실적이 모두 줄면서 1.9% 감소했다.

향후 건설경기를 예고해주는 건설수주(경상)도 작년 같은 달보다 24.1% 감소했다.

공미숙 심의관은 "건설기성이 1월 증가의 기저효과로 마이너스가 됐지만, 건설경기 자체는 나쁘지 않다"면서 "수주가 좋지 않아 상황은 지켜봐야 한다"고 진단했다.

현재 경기를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9로 전월보다 0.2p 상승했다.

향후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0.4로 전월보다 0.1p 올랐다.

공미숙 심의관은 "지난달부터 동행지수와 선행지수 모두 플러스로 가고 있다"며 "전반적으로 (경기가) 개선되는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