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정후, 역대 MLB 한국인 타자 데뷔전서 5번째로 안타 생산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29 08:40:54 수정 : 2024-03-29 09:42: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병호·김현수·배지환 첫 경기서 안타 맛…황재균은 홈런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역대 한국인 타자로는 5번째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데뷔전에서 안타를 쳤다.

이정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한 2024 MLB 정규리그 데뷔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에 1타점을 남겼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외야수 이정후가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취재진과 만나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데뷔전을 치르는 소감을 밝히고 있다.

고대하던 이정후의 안타는 5회에 터졌다.

1회 삼진, 3회 1루수 직선타로 물러난 이정후는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샌디에이고 우완 선발 투수 다루빗슈 유의 복판에 높게 들어온 시속 153㎞짜리 싱커를 받아쳐 중견수 앞에 뚝 떨어지는 안타를 터뜨렸다.

지난해 말 샌프란시스코와 6년간 1억1천300만달러에 계약한 이정후는 스프링캠프 시범경기 13경기에 출전해 35타수 12안타(타율 0.343), 1홈런, 5타점, 5볼넷, OPS(출루율+장타율) 0.911이라는 좋은 성적으로 마쳐 '바람몰이'를 예고했다.

이어 팀당 162경기를 치르는 정규리그 첫 경기에서 안타를 날려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정후보다 앞서 MLB를 밟은 한국인 타자 11명 중 데뷔전에서 안타를 친 선수는 박병호(현 kt wiz), 김현수(LG 트윈스), 황재균(kt), 배지환(피츠버그 파이리츠) 4명이다.

박병호는 미네소타 트윈스 유니폼을 입고 2016년 4월 5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5회 중전 안타를 쳐 3타수 1안타로 첫 경기를 마쳤다.

볼티모어 소속이던 김현수는 그로부터 엿새 후 탬파베이 레이스를 상대로 데뷔해 내야 안타 2개로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작성했다.

이정후의 샌프란시스코 선배인 황재균은 2017년 6월 29일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한 빅리그 첫 경기에서 6회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한국인 타자 데뷔전 첫 홈런이다.

배지환은 2022년 9월 24일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빅리그 무대에 처음으로 서 3타수 1안타를 치고 볼넷 1개에 도루 2개를 남기며 펄펄 날았다. 안타의 방향은 중견수 쪽이었다.

한국인 타자 빅리거 1호 최희섭(2002년·1타수 무안타)을 필두로 현재 SSG 랜더스에서 뛰는 추신수(2005년·1타수 무안타), 강정호(2015년·1타수 무안타), 이대호(2016년·1타수 무안타), 최지만(2016년·타격 기록 없음), 김하성(2021년·1타수 무안타), 박효준(2021년·1타수 무안타)은 데뷔전에서 침묵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