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진중권, 생방 중 돌연 하차 선언…“이재명 막말은 안 다루고 한동훈만 때려” 분노

입력 : 2024-03-29 08:12:49 수정 : 2024-03-29 09:21: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재홍의 한판승부’서 韓 ‘개같이’ 발언 다루자
진 교수 “이 대표 막말은? 이런 방송 못하겠다”
28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 생방송 도중 진중권 교수가 방송 아이템을 지적하며 “화가 난다”고 말하는 모습. 박재홍의 한판승부 유튜브 영상 갈무리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 생방송 도중 정치 편향성 문제를 제기하며 하차 의사를 밝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정치, 개같이 하는 사람’ 발언이 방송 아이템으로 다뤄지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막말은 다루지 않았다는 취지다.

 

28일 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는 이날 화제가 됐던 한 위원장의 “정치를 개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라는 발언으로 대담을 진행하려고 했다.

 

이에 진 교수는 “일단은 ‘개같이’ 뭐 이런 표현을 강조하는 것 같은데, 저는 좀 안 그랬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재명 대표가 뭔 얘기했나? 5·18 희생자들 패러디했다. 희화화했다”며 “그런 발언 여기서 안 다뤘다. 그다음에 얼마 전에 입양 가족, 계모라는 발언했잖나. 여기서 안 다뤘잖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이런 발언들은 공론의 장에 올라와서는 안 된다고 생각을 한다”며 “왜냐하면 이것 자체가 문제의 본질을 갖다가 희석시키기 때문에 저는 거기서 아무 얘기도 안 했는데, 오늘 이걸 달고 섬네일도 그렇게 딱 단 거 보니까 화가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언론이다. 이렇게 하면 안 된다”며 “우리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를 비판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그런 짓을 우리가 하면 안 된다. 공정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서는 “그러니까 라이브로 틀었어야 되는 거다. 그 발언(5·18 발언) 들으면 얼마나 천박한지 아나. 계모 발언도 얼마나 천박한지 아나. 한 번도 우리 라이브로 안 틀었다”며 “그런데 이런(한 위원장) 발언들은 꼭 라이브로 틀더라고, 저는 안 그랬으면 좋겠다”고 재차 방송의 편향성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노원구 경춘선숲길 공원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노원살리기’ 지원유세에서 현경병 노원구갑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이에 진행자는 “비판은 할 수 있는데 제작진의 아이템 선정에 대해 원색적으로 말씀하시니 당황스럽다. 충분히 아이템에 대해 말씀드렸는데, 정말 아닌 것 같다”며 “이재명 대표에 대해 저희가 비판 안 했는가. 진 교수님이 이재명 대표 비판할 때 저희가 제한한 적 있었나”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진 교수는 “저만 했다. (진행자가) 제한을 했다. 계속 말 끊고”라고 맞섰다. 그는 “공정함이라는 게 있어야 되는데 이게 공정한가. 그러면 막말 만날 하는 사람 막말 만날 해도 되는 거고 그걸 비판 안 해도 되는 거고, 원래 막말하는 사람이니까 비판의 여지가 없고”라고 한 뒤, “저는 그러면 이 방송 못하겠다. 그만하겠다”며 돌발적으로 하차의 뜻을 밝혔다.

 

당황한 박재홍 진행자가 “항상 양 패널이 동시에 말씀하실 수 있도록 대화의 문을 제가 사회자로서 해 왔다”고 하자 진 교수는 “저쪽에 앉은 분(다른 패널)은 항상 민주당 편만 들었잖나”라며 “여기에도 거기에 맞는 사람이 와 있어야 공정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한 위원장은 서울 유세 도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겨냥해 “정치를 개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라고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간 바 있다.

 

조국 대표는 한 위원장 발언에 전날 대전 유세에서 “불경에 그런 말이 있다.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 부처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며 “개를 사랑하는데 좋은 말이죠. 그거 칭찬이죠. 상세한 반박을 하기 싫다”고 쏘아붙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