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죽을 죄를 졌습니다. 하늘을 이길 수가 없습니다”…‘벚꽃 없는 벚꽃 축제’ 한창

입력 : 2024-03-29 09:26:18 수정 : 2024-03-29 09:28: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조량 부족·낮은 기온으로 벚꽃 개화 늦어져

‘벚꽃 없는 벚꽃 축제’가 한창이다.

 

벚꽃 축제가 열리고 있는 전국 지역 명소에서 정작 벚꽃은 볼 수 없다. 잦은 비와 꽃샘추위에 벚꽃 개화 시기가 예년보다 늦어지고 있는 탓이다. 2024 여의도 벚꽃축제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봄꽃축제가 한창인 오는 주말에는 황사가 기승을 부려 대기질이 탁하겠다.

 

지난 27일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를 찾은 시민들이 벚나무 아래에서 걷고 있다. 송파구는 27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석촌호수 일대에서 호수벚꽃축제를 개최한다. 뉴시스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일대. 지난 27일부터 ‘호수벚꽃축제’가 열리고 있지만 정작 벚꽃은 볼 수 없었다. 앙상한 나뭇가지만 눈에 띄었고, 꽃망울은 아직 피지 않은 모습이었다.

 

50대 주부 이모씨는 “작년 같았으면 벚꽃이 활짝 피었을텐데 쌀쌀한 날씨 탓에 벗꽃을 보지 못해 아쉽다” 며 “벗꽃 개화 시기를 종 잡을 수 없다”고 아쉬워했다.

 

송파구는 지난해에는 축제가 열리기도 전에 벚꽃이 이미 져버리는 바람에 난처한 상황을 겪은 바 있다.

 

29일부터 4월 2일 사이 여의도봄꽃축제를 예정한 서울 영등포구 역시 벚꽃 없는 벚꽃 축제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28일 영등포구 여의서로 벚나무는 대부분 나뭇가지만 있거나 꽃망울만 맺혀 있는 상황이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서로에서 시민들과 외국인 관광객들이 벚꽃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벚꽃 없는 벚꽃축제가 곳곳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강원 속초시는 벚꽃 개화가 늦어짐에 따라 ‘2024 영랑호 벚꽃축제’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속초시는 오는 30~31일 개최되는 ‘2024 영랑호 벚꽃축제’를 당초 계획대로 진행한 뒤 다음주에 한번 더 축제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속초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벚꽃축제 연장 사실을 알리며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하늘을 이길 수가 없습니다”라면서 “벚꽃이 안 핍니다. 그래서 영랑호 벚꽃축제 2번 합니다”라고 밝혔다.

 

속초시 인스타그램

충남 금산군은 2024 금산 보곡산골 산벚꽃축제 개최일을 기존 4월 6일에서 13일로 일주일 연기한다.

 

금산군에 따르면 당초 벚꽃 개화 시기가 예년보다 빨라진다는 기상 예보에 따라 축제 개최 시기를 앞당겨 추진코자 했으나 최근 꽃샘추위와 잦은 비로 인한 일조량 부족 등으로 산벚꽃 개화가 늦어져 일정을 변경했다.

 

구미시도 지난 22~26일 진행했던 ‘2024 청춘, 금오천 벚꽃축제’를 벚꽃이 만개할 것으로 기대되는 오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한편 올해 벚꽃 시기가 예상보다 늦어진 이유로는 일조량 부족과 낮은 기온이 꼽힌다. 벚꽃은 10도 이상의 기온이 이어지고 일조량이 충분할 때 핀다. 그런데 올 3월엔 꽃샘추위가 잦고 비도 자주 내리면서 개화가 늦어졌다는 분석이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