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폐원 위기’ 어린이집 지원… 보육의 질 ‘업’

입력 : 2024-03-28 22:51:18 수정 : 2024-03-28 22:51: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 600곳 교사 인건비 등 보조
6월 ‘시간제 전문’ 10곳 시범운영

서울시가 영유아 수 감소로 폐원 위기에 처한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을 늘린다. 보육서비스 품질 저하와 돌봄 공백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시는 28일 폐원 위기에 놓인 어린이집 600곳을 연내 ‘동행어린이집’으로 지정하고 보조교사 지원 및 맞춤형 경영컨설팅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동행어린이집으로 지정된 곳은 시가 시행 중인 보육사업에 우선 선정해 지원한다.

먼저 ‘교사 대 아동비율 개선사업’을 통해 1개 반당 최대 140만원을 지급한다. 해당 사업은 교사 1명이 돌보는 아동 수를 줄여 보육품질을 높이고 교사의 업무부담을 줄일 수 있어 현장의 호응이 크다는 설명이다. 보조교사, 보육도우미 등 보조인력 1159명도 지원할 예정이다.

민간 동행어린이집이 ‘서울형어린이집’ 공인을 희망할 경우에는 요건을 갖출 수 있도록 맞춤 컨설팅을 진행한다. 서울어린이집으로 공인되면 국공립시설과 동일한 수준의 보육교직원 인건비(30~100%)를 지원받을 수 있다.

동행어린이집이 환경개선 어린이집으로 선정될 경우 시설 보수비용 최대 700만원을 지원한다. 시설개선비 자부담 요건(30%)도 없앤다. 맞춤형 경영 컨설팅도 지원해 폐원 위기 어린이집의 운영 정상화를 유도한다.

시는 이와 함께 ‘시간제 전문 어린이집’ 10개소를 올해 6월부터 시범운영한다. 이는 필요할 때 어린이집에 자녀를 시간제로 맡길 수 있는 서비스다. 시는 폐원 위기인 어린이집의 남는 공간과 인력을 활용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저출생 여파로 어린이집 폐원이 증가해 영유아 가정의 걱정이 큰 상황”이라며 “양질의 보육서비스가 계속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