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호동 농협회장 “사업 경쟁력비효율 혁신…농가 재해자금 500억 지원”

입력 : 2024-03-28 20:14:27 수정 : 2024-03-28 20:14: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농식품부 출입기자단과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씀을 하고있다. 농협중앙회 제공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은 28일 "농협중앙회 중심의 경영과 정체되고 있는 사업 경쟁력, 운영상 비효율을 혁신해 한 단계 도약하는 농협의 미래 모습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강호동 회장은 이날 세종시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출입기자단과 만나 "변화와 혁신을 통한 새로운 대한민국 농협을 만들겠다는 새 비전과 임직원의 핵심 가치를 취임과 함께 밝힌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회장은 "국민들은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국민 먹거리를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는 농협의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며 "과감한 변화와 혁신 노력만이 농업·농촌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고, 농협의 영속성을 확보할 수 있는 지름길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협의 본분은 농협법 1조에도 잘 나와 있는 것처럼 농업인의 경제·사회·문화적 지위향상과 실익증진에 있다"며 "이런 역할을 가장 최일선에서 수행하는 것은 바로 지역농축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농협중앙회와 은행을 포함한 계열사는 지역농축협이 이런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조직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 하도록 할 것"이라고 구상을 밝혔다.

 

또 강 회장은 "최근 이상기후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등 새로운 위협에 봉착하고 있다"며 "온난화 및 일조량 부족으로 큰 피해를 입은 딸기, 멜론, 수박을 포함한 원예농가들에게 선제적으로 재해자금 500억원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추가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계획을 전했다.

 

이와 함께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임하면서 항상 현장과 함께하는 중앙회장이 되겠다고 전국 1111명의 조합장에게 약속했다"며 "항상 현장에서 농업인들의 애로를 살피고 여러 가지 환경 변화에 민첩하고 슬기롭게 12만 임직원과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