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몇 석이다, 아니다 몇 석이다, 말이 많다. 그러나 그건 방관자들의 말”

입력 : 2024-03-29 00:01:00 수정 : 2024-03-28 17:2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 "가공식품 등 부가세 10→5% 인하 요구…정부 "긍정적 검토"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28일 "우리는 이겼던 당이고, 이길 수 있는 당"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이날 당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요즘 선거 어렵다는 소리 많이 들으실 거다. 실제로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몇 석이다, 아니다 몇 석이다, 말이 많다. 그러나 그건 방관자들의 말"이라며 "이 선거의 주인공인 우리는 달라야 한다. 서로를 믿자. 이길 수 있고, 이겨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 위원장은 "2년 전을 생각해 보자. 180석의 거대 여당이 단체장까지 모두 움켜쥐고 있었다. 기울어진 언론 지형에, 선거 3일 전엔 말도 안 되는 가짜뉴스까지 나왔다. 그래도 우리는 승리했다"며 지난 2022년 대선 승리를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지금이 그때보다 상황이 어렵나. 지금 우리 후보들이 상대보다 못한가. 그렇지 않다. 저와 여러분의 가슴 속에 그때의 열정과 필승의 의지가 있다면 우리는 다시 승리할 수 있다"고 독려했다.

 

한 위원장은 "우리의 힘으로, 국민과 함께, 우리의 자랑스러운 조국을 부끄럽게 만드는 범죄자 집단에 승리하자"며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산업화를 이끌고 기적의 정권교체를 이끌었던 우리가 저런 자들에게 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승리를 향한 이 고난의 여정에 저의 모든 것을 동료들과 국민들께 바치겠다"며 "함께 밖으로 나가자. 나가서, '국민만 보고 찍으시라'고 설득하자"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서울 일대 지원 유세에서도 당원과 지지자들을 향해 "의기소침할 필요 없다"며 "카톡방에서 걱정하지 마시라. 나가서 여러분이 한 분에게만 '이번 선거에서 국민만 보고 찍으면 된다'고 설득하면 우리는 질 수가 없다, 지고 싶어도 질 수가 없다"고 거듭 독려했다.

 

한편 한동훈 위원장은 28일 고물가 대책의 일환으로 일부 가공식품 등의 부가가치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해줄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동대문구 회기역에서 진행된 총선 지원 유세에서 "정부에 오늘 몇 가지 추가 (물가) 대책을 강력히 요구하고, 정부도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출산·육아용품, 라면·즉석밥·통조림 등 가공식품, 설탕·밀가루 등 식재료 등 서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대해 한시적으로 부가가치세를 10%에서 5%로 절반 인하하는 것을 정부에 강하게 요구했다"고 구체적인 내용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면 법률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이와 함께 "농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상품권, 캐시백 제도 등을 활용한 대대적 농축산물 대전을 개최하는 등 정부 측에 더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했다"며 "정부 측에서도 긍정적인 조치를 준비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우리는 오로지 국민만 보고, 민생만 보고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