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만삭’ 전처 살해한 40대男…아기는 제왕절개로 출생

입력 : 2024-03-28 21:10:00 수정 : 2024-03-28 21:0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주 후 자살 시도…숨진 여성 남친도 중상
28일 오전 전북 전주의 한 미용실 앞에서 하차한 40대 남성이 흉기를 주섬주섬 뒤춤에 숨기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장면. 채널A 보도화면 갈무리

 

전처와 전처 남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만삭의 임신부였던 전처는 숨졌으며 아기는 다행히 생명을 건졌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이날 40대 남성 A씨를 살인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미용실에서 전처인 30대 여성 B씨와 전처 남자친구 C(40)씨 등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숨지고 C씨는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B씨는 만삭의 임신부였는데 사건 직후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후 A씨는 김제로 도주한 뒤 한 도로 위에 차량을 세우고 극단적 선택 시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A씨를 발견하고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A씨는 의식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B씨와 1년여 전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