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열린마당] 청소년들 불법도박 접속 않도록 가정·학교서 적극적 교육 나서야

관련이슈 독자페이지

입력 : 2024-03-28 23:21:20 수정 : 2024-03-28 23:21: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소년, 어린이와 청년의 중간 시기이다. 아동에서 성인으로 바뀌는 과도기로서 뭐가 옳은 행동이고 그릇된 행동인지, 한번의 실수가 평생을 좌우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니 더욱더 주변에서의 관심이 필수적이다. 아이들이 컴퓨터 스마트폰 등을 통해 사이버 불법 도박에 접속하지는 않는지, 특히 환경에 쉽게 영향을 받는 청소년기의 특성을 봤을 때 사이버 도박 등에 중독되어 있거나 시작을 권유하는 주변 친구들이나 선후배들이 있는지 가정과 학교에서 항상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도박을 계속하다 돈이 부족하면 가족, 지인들에게 손을 벌리게 되고 자연스럽게 사람들과의 사회적인 관계가 안 좋아지고 더 나아가서는 인간 기피 등의 사회적인 문제, 돈이 부족하니 강도 절도 등 여러 중범죄까지로 이어질 수 있어 국가적으로도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가정과 학교, 우리 모두의 역할이 중요하다. 청소년들이 쉽게 불법 도박 사이트 등에 접속할 수 없도록 좋은 환경, 도박은 불법이라는 사회적인 인식,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 게 필요할 것이다. 청소년들에게는 도박 사이트 등에서 이루어지는 사행성 게임은 모두 불법이고 형사처벌까지 받을 수 있음은 물론 본인·가족과 주변 지인들까지 힘들게 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 및 적극적 홍보가 필요할 것이다.

허아록·고흥경찰서 경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