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능출제 모든 과정서 사교육 연관성 검증한다

입력 : 2024-03-28 18:08:53 수정 : 2024-03-28 22:58: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육당국, 수능 공정성 강화 방안

올부터 이의심사 기준에 포함키로
사교육 관련자 출제자서 원천배제

교육당국이 올해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 이의심사 기준에 ‘사교육 연관성’도 포함하기로 했다. 수능과 사교육 업체와의 연결고리를 끊겠다는 것이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모습. 연합뉴스

28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교육부는 2025학년도 수능 출제계획과 수능 출제 공정성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올해 수능은 11월14일 치러진다. 평가원은 전년처럼 ‘킬러문항’(교육과정 밖에서 출제된 초고난도 문항)을 배제한다는 방침이다. EBS 연계율은 50% 수준을 유지하되, 교재의 도표·그림·지문 등을 활용해 ‘연계 체감도’를 높인다.

오승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작년 수능은 일부 영역에서 ‘까다로웠다’는 평가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올해 수능은 적정 난이도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2022년 치러진 2023학년도 수능은 9월 대형 입시학원 모의고사에 나왔던 영어 지문이 수능에 그대로 나와 논란이 됐다. 감사원 감사 결과 해당 문항은 현직 교사와 교수, 학원 강사 사이의 문항 거래 정황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가원과 교육부는 이런 문제를 막기 위해 출제 과정부터 수능과 사교육 문항 간 유사성 검증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전에는 출제진이 합숙을 시작한 뒤 발간된 모의고사 등은 검증 대상에서 빠졌으나 앞으로는 검증 범위를 넓힌다. 또 사교육과 유착 관계인 이들은 원천 배제되도록 출제진 선정 관리도 강화한다.

그동안 수능 문항 이의심사는 문항 정답·오류에 대해서만 이뤄졌지만, 앞으로는 심사기준에 ‘사교육 연관성’도 추가한다.

 

오 원장은 ‘영어 23번 논란’에 대해 “수능 시행을 주관하는 평가원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올해 수능은 특히 의대 정원 확대로 대입에 도전하는 ‘N수생’이 늘 것으로 예상돼 이들의 학력이 시험의 변수로 꼽힌다. 교육 당국은 6·9월 모의평가를 통해 수험생 학력수준을 파악한다는 방침이지만, 6월 모의평가에는 시험 삼아 응시하는 ‘허수’가 있고, 9월 모의평가 이후 합류하는 N수생도 있어 이들의 학력을 정확히 파악하기 쉽지 않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평가원이 N수생의 학력을 과대평가해 난도가 올라갔다는 뒷말이 나왔다.


세종=김유나 기자 y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