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이재명·조국 감옥 가기까지 3년은 너무 길다"

입력 : 2024-03-28 17:01:29 수정 : 2024-03-28 17:01: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曺 심판이 민생…'정부 전복'이 총선 공약인 선거 본 적 있나"
"한강벨트 개발제한 철폐…여의도정치 종언, 서울 개발로 완성"
"정치 개 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지, 정치 자체는 죄 없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은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8일 "이·조(이재명·조국) 심판이 민생"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대문 등 서울 강북 지역에서 진행한 유세에서 4·10 총선에 대해 "대한민국이 전진하느냐, 후진하느냐, 융성하느냐, 쇠퇴하느냐, 공정해질 것인가, 범죄자들의 지배를 받을 것인가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공동취재

또 이번 선거를 "범죄자들과 법을 지키는 선량한 사람들 사이의 대결"이라고 규정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유세 현장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를 '범죄자'로 규정하며 강한 어조로 이들을 비판했다.

그는 "우리는 민생개혁, 정치개혁을 할 것"이라며 "그 전제조건으로 범죄자 세력이 여러분 같은 선량한 시민을 지배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치는 굉장히 중요하다"라며 "정치를 개 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이지, 정치 자체는 죄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만 보고 찍으면 세상이 바뀌고 범죄자들이 물러갈 것"이라며 "범죄자들을 이 중요한 정치에서 치워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두 사람이 유죄 판결이 확정돼 감옥에 가기까지 3년이 너무 길다"며 "안정을 원하나, 발전을 원하나. 정부 전복이 총선 공약인 그런 선거 본 적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조국 대표는 '정부의 남은 임기 3년이 길다, 끌어내리겠다'고 한다"며 "도대체 어떤 국회의원들이 그렇게 노골적으로 전복을 이야기하나. 두 대표가 경쟁적으로 조롱하듯이 정부를 뒤집겠다고 한다"고 맹비난했다.

특히 한 위원장은 전날 발표한 '국회의 완전한 세종 이전' 공약과 관련, "단지 국회를 이전하는 문제가 아니라, 서울 전 지역의 새로운 개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민주당은 다수당이면서도 국회의 완전 이전 법안을 만들지 않았다. 우리가 그걸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한 위원장은 "서울은 대단히 오래됐다. 제대로 된 개발을 한 적이 없다. 국회로 막힌 고도 제한, 개발 제한을 여의도부터 시작해 광진에 이르는 한강벨트까지 모두 철폐할 것"이라며 "여의도 정치 종언은 서울의 개발로 완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날 물가 대책으로 라면·밀가루 등의 '부가세 절반 인하'(현행 10%에서 5%로)를 정부에 건의했다고 소개하며 "오직 민생을 개혁하기 위한 우리의 의지"라며 "앞으로 계속 찾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수도권 위기론'을 의식한 듯 지지자들을 향해 "여러분 불안하신가", "의기소침할 필요 없다"라며 "나가서 선거에서 '국민'만 보고 찍으면 된다고 한 분만 설득하면 우리는 질 수가 없다"라고도 호소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